머니투데이

'평균 3.3득점' 속 터지는 토론토 타선…에이스 류현진도 울렸다

뉴스1 제공 2021.04.08 16:1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아메리칸리그서 오클랜드 다음으로 득점력 저조
솔로 홈런만 7개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경기당 평균 3.3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 AFP=뉴스1토론토 블루제이스는 경기당 평균 3.3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류현진(34)을 울린 건 텍사스 레인저스의 타선이 아닌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타선이었다. 화력이 너무 약해 에이스를 돕지 못하고 있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열린 메이저리그(MLB) 텍사스전에서 7이닝 7탈삼진 2실점 호투를 펼치고도 패전투수가 됐다. 최종 스코어는 1-2. 토론토는 류현진의 투구가 끝난 직후인 8회초에 마커스 세미엔의 홈런으로 1점을 만회했을 뿐이다.

류현진이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2일 뉴욕 양키스와 개막전(5⅓이닝 5탈삼진 2실점)에서도 그가 마운드에 있는 동안 토론토는 2점밖에 못 땄다. 이에 류현진은 아직 시즌 첫 승이자 통산 60승을 기록하지 못했다.



토론토 타선은 시즌 첫 경기(2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서 ⅓이닝 5실점으로 망신을 당했던 카일 깁슨을 일주일 만에 특급 투수로 만들었다. 깁슨은 6이닝 동안 안타 8개와 볼넷 1개를 내줬지만 탈삼진 8개를 잡으며 무실점으로 버텼다.

허약한 토론토 타선은 개막 후 치른 6경기에서 총 20점(경기당 평균 3.3득점)만 뽑았다. 아메리칸리그에서 개막 7경기 만에 첫 승을 신고한 오클랜드 애슬레틱스(2.4득점)에 이어 가장 득점력이 떨어진다.

지난 5일 텍사스와 3연전의 첫 경기에서 6점을 딴 게 시즌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이었다. 3득점 이하가 4번이었다.

홈런(9개) 생산은 우수한 편으로 메이저리그 전체 공동 5위에 올라있다. 그렇지만 득점의 대부분을 홈런에 의존하고 있다는 건 심각한 문제다.

또한 1점 홈런이 7개, 2점 홈런이 2개였다. 2명 이상의 주자가 있을 때 외야 담장을 넘기는 타구가 터지지 않고 있다. 8일 텍사스전에서도 3회초 2사 1, 2루와 5회초 1사 만루에서 흐름을 뒤바꿀 한 방이 없었다.

텍사스 원정을 마친 토론토는 휴식일 없이 LA 에인절스(9~12일), 양키스(13~15일), 캔자스시티(16~19일)를 상대한다.


분위기 반전이 필요한 상황에서 당장 뾰족한 타선 강화책이 없다. 1억5000만달러를 투자해 영입한 조지 스프링어는 러닝 도중 오른쪽 허벅지를 다쳐 복귀가 더 늦어질 전망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