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서울의 마지막 '영등포역 집창촌'…44층 주상복합으로 변신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2021.04.08 09: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서울 영등포 도심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정비구역 개발 예시안 /사진=서울시서울 영등포 도심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정비구역 개발 예시안 /사진=서울시




서울의 마지막 집창촌인 영등포역 인근 집창촌이 정리되고 이 자리에 최고 44층 높이의 주상복합이 들어선다.

서울시 제4차 도시계획위원회(도계위)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영등포 도심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정비구역·정비계획 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고 8일 밝혔다.

영등포동4가 431-6번지 일대 구역은 집창촌과 노후된 공장이 혼재돼 있는 곳이다. 총 112개동 건축물 중 44.7%가 성매매 관련 시설이고, 공장과 창고는 20.5%를 차지하고 있다.



정비계획안 결정으로 이 구역은 영등포 상업·업무중심 고밀개발이 가능해졌다. 높이는 150m로 결정됐고 직주근접, 도심공동화 방지 등을 위해 주거용도도 도입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최고 44층 높이의 주상복합 건물이 들어설 수 있게 된다.

인근의 문래철공소 밀집지는 도심산업공간으로 탈바꿈한다.

문래동 1~3가 일대 도시정비형재개발구역은 2013년 18만㎡ 내외의 대규모 정비구역(2개소)이 전면철거형 개발수법으로 정비계획이 결정됐다. 하지만 사업이 오랫동안 추진되지 못하고 있어 지역여건변화를 반영한 정비계획안의 재정비가 요구됐다.


이에 서울시 도계위는 구역 내 다양한 지역특성과 계획 실현성, 주민의견 등을 고려해 정비구역을 5개소로 세분화했다. 경인로변은 중·소규모 블록단위로 개발하는 일반정비형, 문래철공소·창작촌 일대는 필지단위 공동개발을 유도하는 소단위관리방식으로 정비계획을 각각 수립했다. 또 기존 기계금속, 문화산업 종사자들을 위한 임대산업공간도 확보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두 구역 모두 개발용도와 공공시설 부담계획 등을 포함한 구체적인 사업계획은 주민제안을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