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두산 필승조 계속 '출첵', 이러다 퍼질라... 선발 '긴 이닝' 안 되나

스타뉴스 잠실=김동영 기자 2021.04.08 15:0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개막 후 팀이 치른 3경기에 모두 등판한 두산 김강률-박치국-이승진(왼쪽부터). /사진=OSEN개막 후 팀이 치른 3경기에 모두 등판한 두산 김강률-박치국-이승진(왼쪽부터). /사진=OSEN




두산 베어스가 기분 좋은 개막 3연승을 달렸다. 접전 상황에서 힘을 발휘하며 승리를 가져왔다. 그러나 투수진은 다시 볼 필요가 있다. 선발이 아쉬움을 남기면서 불펜에 부하가 걸리는 모습이다. 길게 봤을 때 좋을 것이 없다.

두산은 4일 KIA전에서 4-1 역전승을 거뒀고, 6일과 7일 삼성을 만나 6-3과 1-0의 승리를 일궈냈다. 기분 좋은 개막 3연승이다. 현재까지 유일한 무패 팀이다.

불펜과 수비가 '철벽'이었다. 우선 불펜은 필승조 박치국-이승진-홍건희-김강률이 11이닝 무실점을 합작했고, 2승 5홀드 3세이브를 만들었다. 남호도 한 번 등판해 ⅓이닝 무실점이었다. 김민규가 ⅔이닝 2실점을 기록하기는 했지만, 큰 문제는 아니었다.



수비도 강력했다. 허경민이 6일과 7일 삼성전에서 잇달아 결정적인 호수비를 선보였고, 중견수 정수빈도 6일 삼성전에서 이학주의 장타가 될 타구를 다이빙 캐치로 잡아냈다. 7일에는 박계범이 5회 1사 1,2루에서 병살을 만드는 수비를 펼쳤다. 두산이 팀 평균자책점 1위(1.33)를 달리는 데 수비의 힘이 컸다.

여기까지는 좋다. 다만, 불펜 필승조의 잦은 등판은 걸린다. 선발이 몫을 못하고 있다는 뜻이 되기 때문이다. 두산은 워커 로켓-최원준-아리엘 미란다가 선발로 나섰다. 7일 나선 미란다만 승리투수가 됐고, 로켓과 최원준은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개막 후 3경기에 차례로 선발 등판한 두산 워커 로켓-최원준-아리엘 미란다(왼쪽부터). /사진=OSEN개막 후 3경기에 차례로 선발 등판한 두산 워커 로켓-최원준-아리엘 미란다(왼쪽부터). /사진=OSEN
이닝이 많지 않았다. 로켓이 5⅔이닝 1실점이었고, 최원준이 4½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미란다가 5이닝 무실점. 아직 퀄리티스타트(QS)가 없다. 자연스럽게 불펜이 많이 나갈 수밖에 없다. 접전이거나 이기고 있는 상황이다 보니 필승조가 잇달아 출석했다.

박치국이 3경기에 나섰고, 김강률도 3경기 모두 나서 세이브를 챙겼다. 이승진도 3경기였고, 홍건희가 2경기에 출전했다. 몇 경기 치르지 않은 것은 맞지만, 이를 감안해도 썩 좋은 양상은 아니다. 계속 이런 식이라면 언젠가는 힘에 부치는 때가 올 수밖에 없다. 체력이 떨어지면 부상 위험도 높아진다.


결국 답은 하나다. 선발투수가 길게 던지는 것이다. 8일 삼성과 홈 3연전 마지막 경기는 이영하가 선발로 나서고, 9일 대전 한화전은 유희관이 예상된다. 당장 여기부터 이닝을 많이 먹어줘야 한다. 쉽지는 않다. 이영하가 시범경기에서 3½이닝만 던졌고, 유희관도 2이닝이 전부였다. 아직 100%가 아닐 가능성이 높다. 또 한 번 불펜이 많이 던질 상황이 조성될 수 있다.

그래도 긍정적인 부분은 있다. 로켓과 미란다가 시범경기와 비교해 좋은 모습을 보였다. 로켓의 경우 QS급 피칭을 했다. 최원준에 대해서는 김태형 감독이 "공에 힘이 있었다. 앞으로 전혀 문제 없을 것이다"고 짚었다. 지난해 10승을 올린 투수이기에 어느 정도 노하우도 갖추고 있다. 실제로 이들이 잘해줘야 한다. 이제 144경기 가운데 3경기를 치렀을 뿐이다. 길게 봐야 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