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주 일제히 상승…최대 30%까지 오른다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2021.04.07 11:18

글자크기

특징주

증권주들이 일제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유안타증권우는 30% 가까이 급등세다.

7일 오전 11시18분 유안타증권우 (2,895원 ▲40 +1.40%)는 전거래일 대비 1195원(29.84%) 오른 5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유안타증권 (2,880원 ▲50 +1.77%)도 27.16% 오른 5080원에 거래 중이다.



코스피 증권업종지수도 전거래일 대비 160.02포인트(7.43%) 오른 2313.28원에 거래되고 있다.

개별종목들인 SK증권 (723원 ▲11 +1.54%)(28.19%), KTB투자증권 (3,820원 ▲40 +1.06%)(17.29%), 상상인증권 (840원 ▲25 +3.07%)(14.40%), 유화증권 (2,405원 ▼40 -1.64%)(14.23%), 유진투자증권 (3,550원 ▼60 -1.66%)(12.62%) 등은 두 자리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거래량이 비교적 적은 우선주인 한양증권우 (12,600원 ▲70 +0.56%)(26.92%), SK증권우 (2,625원 ▼15 -0.57%)(15.25%), 유화증권우 (2,520원 ▲30 +1.20%)(7.41%), 부국증권우 (19,150원 ▲70 +0.37%)(4.89%)들은 급등세다.

한화투자증권 (2,705원 ▼10 -0.37%)한화투자증권우 (4,940원 ▼60 -1.20%)의 경우 최근 두나무 지분의 매입 소식 호재가 겹쳐 52주 신고가인 7600원, 1만7700원을 새로 썼다. 한화투자증권우의 경우 6거래일 연속 30% 가까운 상승세로 단기과열완화를 위해 거래정지 중이다.



이러한 증권주의 동반 급등세는 코로나19(COVID-19) 이후 개인투자자들의 대거 증시 유입으로 인한 1분기 실적 기대감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