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작년 은행 영업점 300곳 넘게 문 닫았다

머니투데이 박광범 기자 2021.04.07 12: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작년 은행 영업점 300곳 넘게 문 닫았다




지난해 300개가 넘는 은행 영업점이 문을 닫았다. 금융당국이 은행 점포 폐쇄에 '속도 조절'을 주문하며 폐쇄 절차를 까다롭게 만들었지만 은행이 영업점의 간판을 내리는 속도는 갈수록 빨라지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이런 내용의 '국내은행 점포 운영현황'을 7일 발표했다.

작년 은행 영업점 304곳 문닫아…5년새 696곳 폐쇄
지난해 말 기준 국내은행 점포수는 총 6405개로 전년 말 6709개 대비 304개가 문을 닫았다. 5년 전인 2016년 말(7101개)보다 696곳 줄었다.



특히 한 해에 312곳이 문을 닫았던 2017년 이후 가장 큰 폭의 영업점 폐쇄가 지난해 이뤄졌다. 2017년 당시 한국씨티은행이 전국 영업점을 3분의 1로 줄이는 대대적 구조조정 작업을 단행한 특수성을 감안하면 지난해 은행 영업점 폐쇄 규모가 유독 컸다는 분석이다.

영업점 폐쇄는 시중은행들이 주도했다. 지난해 문을 닫은 304개 점포 중 78.3%(238개)가 시중은행 영업점이었다. KB국민은행은 83개, 하나은행은 74개, 우리은행은 58개, 신한은행은 21개 영업점을 지난해 폐쇄했다.

지방은행은 44곳, 특수은행은 22곳의 점포 문을 닫았다.

지역별로는 수도권과 광역시 등 대도시권 점포가 251개 줄었고, 비대도시권 점포는 53개 감소했다.

은행 무더기 영업점 폐쇄에 당국 '제동'
금융당국은 은행들의 무더기 점포 정리에 제동을 건 상태다. 고령층 등 아직 비대면 거래에 익숙하지 않은 금융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서다. 금융권의 디지털화에 따른 은행 점포 감소가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라는 점은 인정하지만, 그 충격 완화를 위해 속도를 조절해 달라는 주문이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은행권과 협의해 '은행 점포폐쇄 관련 공동절차'(이하 공동절차)를 마련해 지난달부터 시행 중이다.

우선 오프라인 점포 폐쇄를 위한 사전영향평가를 거치도록 했다. 이 평가엔 독립성과 객관성을 위해 은행 내부 소비자보호부서와 외부전문가가 참여한다. 평가 결과, 소비자 불편이 크다고 판단되면 점포를 유지해야 한다.

또 점포 폐쇄일 최소 3개월 이전부터 총 2회 이상 고객에 이를 통지해야 한다. 이전에는 폐쇄일로부터 한 달 전에만 알리면 됐다.

여기에 금감원은 은행 지역별 영업점 신설·폐쇄 계획 등 점포 현황을 반기마다 대외에 발표할 계획으로, 이번 발표도 그 일환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점포 감소로 인한 금융소비자 불편이 초래되지 않도록 공동절차가 충실히 이행되도록 지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잠잠하던' 점포 폐쇄 움직임 다시 '꿈틀'
그러나 은행들의 점포 정리 움직임은 최근 다시 '꿈틀'거리고 있다.

하나은행은 오는 6월21일 △현대모터금융센터IKP △구리 △광명 △정자동 △구로상가 △봉천역 △군자동 등 7개 영업점의 문을 닫는다. 같은 달 28일에는 △강남대로 △삼성노블카운티PB센터 △분당미금 △명일동 △부천시청역 △등촌파크 △오목교역 △침산동 △사직중앙 등 9개 영업점 폐쇄를 예고한 상태다.

우리은행은 5월31일 경기 평택 험프리스 출장소의 문을 닫는 데 이어 6월14일에는 김포공항국내선·국제선 출장소를 각각 폐쇄한다.


은행권은 까다로운 사전 절차에도 몸집 줄이기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비대면·디지털 트렌드 속에서 영업점 통폐합은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는 것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영업점 폐쇄가 기존보다 까다로워졌지만 금융 거래 환경 자체가 바뀌고 있는 만큼 기존 영업채널을 마냥 유지할 수는 없다"며 "기존에도 무조건적으로 영업점 통폐합을 해온 게 아니라, 고령층을 비롯한 내점 고객 현황과 대체 채널 등을 평가해 폐쇄 결정을 내려왔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