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최홍림 "의절한 친형, 밉지만 받을 비난 걱정"…박수홍 반응은?

머니투데이 신정인 기자 2021.04.07 11:10

글자크기

개그맨 박수홍(왼쪽) 최홍림/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화면개그맨 박수홍(왼쪽) 최홍림/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화면




개그맨 박수홍이 친형의 횡령 의혹으로 고소장을 접수한 가운데, 과거 최홍림의 의절한 친형 사연에 공감하는 모습이 재조명됐다.

지난 3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개그맨 최홍림이 형과 의절했던 사연을 고백했던 한 프로그램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제가 모 프로그램에서 평생 죽이고 싶은 우리형을 만났다"며 "재방송을 보는데 제가 한 말이 많이 편집됐더라. 당시 내가 너무 오열해서 방송을 정지시키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방송을 보고 많은 분들이 '쌓였던 얘기를 하니 속 시원하겠다'고 하는데 그렇지 않았다"며 "보기 싫은 형이었지만, 형이 받을 타격을 생각하니 미안한 마음이 들더라"라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박수홍은 "식구라서 그런 것"이라며 "(형이) 그 자리에 동생을 위해 나와준 것 아니냐. 잘못한 것도 인정하고 나온 거다"라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달 친형 부부로부터 금전적 피해를 입은 사실을 고백했다. 박수홍 측은 지난 30여 년 간 자신의 매니저였던 친형이 큰 금액의 금전적인 이득을 취한 뒤 잠적했다고 주장했고, 친형은 이를 반박하며 박수홍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이후 지난 5일 박수홍의 법무법인 에스는 박수홍의 친형 부부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위반 혐의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