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생존 위태로웠던' 中 전기차 3인방의 변신

머니투데이 김재현 전문위원 2021.04.07 00:0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니오의 ET7 /사진=AFP니오의 ET7 /사진=AFP




지난해 초만 해도 생존조차 불안했던 니오, 샤오펑, 리샹 등 중국 신생 전기차업체 실적이 안정화되고 있다.

중국 현지매체인 경제참고보에 따르면, 1분기 니오(Nio)는 전년 동기 대비 423% 증가한 2만60대를 판매했다. 3월에는 7257대를 판매하며 월간 최고치를 경신했다.

샤오펑(Xpeng)은 1분기 1만3340대를 판매하며 지난 4분기 판매대수(1만2964대)를 초과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도 판매대수가 487% 늘었다. 같은 기간 리샹(Li Auto)도 전년 동기 334% 증가한 1만2579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초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중국 자동차 시장은 판매가 급감했으나 하반기 들어 점차 안정화됐다. 지난해 중국의 총 자동차 판매량은 2531만대로 12년 연속 글로벌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전기차를 포함한 신에너지 자동차 판매량은 137만대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 10.9% 증가한 수치다.

니오, 샤오펑, 리샹 중국 전기차 3인방은 지난해 초에만 해도 생존마저 불투명했었는데 반전을 이뤘다.

지난해 실적을 보면 니오는 약 4만4000대를 판매하며 매출액 151억8000만 위안(약 2조5800억원)을 기록했으며 매출총이익률이 12.7%에 달한다. 매출액에서 매출원가를 뺀 마진율이 약 13%라는 의미다.

샤오펑은 지난해 2만7000대 이상을 판매하며 매출액 55억4700만 위안(약 9430억원)을 기록했고 매출총이익률은 3.5%다. 같은 기간 리샹은 약 3만3000대를 판매해서 매출액 92억8000만 위안(약 1조5800억원)을 기록했으며 매출총이익률은 16.4%을 기록했다.


지난해 전기차 시장이 본격적인 성장 궤도에 진입하면서 중국은 전기차 신규 진입 업체가 늘고 있다. 중국 검색업체인 바이두가 전기차 산업 진출을 발표한 데 이어 최근 중국 스마트폰업체인 샤오미도 100억 달러(약 11조2000억원)를 투자해서 전기차 산업에 뛰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푸위우 중국자동차공정학회 명예 이사장은 니오, 샤오펑, 리샹 등 신규업체가 자동차 산업에 진입한 게 자동차 산업혁신의 전반전이라면 바이두, 샤오미 등 IT기업의 진입은 자동차 산업혁신의 후반전이라고 비유했다. 또한 자동차가 IT기술을 담는 매개체가 됐다며 자동차 생태계가 계속해서 외연을 넓혀갈 것으로 전망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