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車반도체 공급쇼크에 부품업체 도미노 감산도 현실화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2021.04.06 13: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자동차산업연합회 53개 업체 설문조사 결과 "절반이 생산 감축"..자금운용 차질에 특단대책 촉구

車반도체 공급쇼크에 부품업체 도미노 감산도 현실화




글로벌 자동차 시장을 강타한 차량용 반도체 공급 쇼크가 국내 부품사들의 생산 차질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산업연합회(KAIA)는 최근 53개 자동차 부품업체(1~3차) 대상으로 실시한 긴급 설문조사 결과 응답업체의 48.1%가 차량용 반도체 수급차질로 생산을 감축 중이고, 72%는 올해 말까지 이런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고 6일 밝혔다. 연합회에 따르면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로 감산에 들어간 업체 중 64.0%는 20% 이내로, 나머지 36.0%는 50% 이내로 생산량을 줄였다.

정만기 KAIA 회장은 “응답 업체중 49.1%는 반도체 수급차질에 따른 완성차업체들의 생산차질 등으로 운영자금 애로가 심화되고 있다”면서 “대만 정부와의 협력 확대 등을 통해 반도체 수급애로를 타개해가면서 유동성 애로를 겪는 업체들에 대해선 정부와 금융권의 선제적 특단 금융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준규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운영위원장도 “최근 차량용 반도체 공급쇼크로 인한 완성차 생산차질 여파로 부품업체의 연쇄적인 조업차질이 발생하면서 유동성 문제 재발이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부품업체들은 자금조달 문제 해소를 위해 금융지원 규모를 확대하면서 금융지원 기준을 완화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KAIA는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자동차산업협동조합,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자동차연구원, 자동차공학회,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등 6개 단체로 이뤄진 연합체다.


김주홍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상무는 “금융권 지원이 제한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면서 “대출한도 확대 및 추가 대출 제재 완화, 대출금리 인하, 대출절차 및 서류의 간소화, 대출금 조기상환 연장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말했다.

한편 KAIA는 부품업계 지원 확대를 위해 차량용 반도체 수급 현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장기 저리 특별금융프로그램과 차량용 반도체 특별투자펀드 조성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