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오르면 우리도…" 반도체 대란에 장비주 들썩

머니투데이 강민수 기자 2021.04.02 10:00
글자크기

특징주

반도체 칩 대란 수혜 기대감에 삼성전자 (72,700원 ▼500 -0.68%)뿐만 아니라 반도체 장비주들도 동반 강세를 보인다.



2일 오전 9시 56분 현재 원익IPS (31,100원 ▲2,200 +7.61%)는 전일 대비 3400원(6.30%) 오른 5만74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유진테크 (38,150원 ▲250 +0.66%)(4.27%), SFA반도체 (6,020원 ▼20 -0.33%)(3.48%), 유니테스트 (13,100원 ▼330 -2.46%)(3.31%), 에프에스티 (22,600원 ▼400 -1.74%)(2.43%) 등도 강세다. 이 시각 현재 삼성전자 (72,700원 ▼500 -0.68%)(2.17%)와 SK하이닉스 (157,000원 ▼1,000 -0.63%)(1.07%) 등 반도체 대형주도 상승세다.



원익IPS는 PE-CVD(플라즈마 화학기상 증착장비) 등 반도체 장비를 삼성전자에 공급하고 있다.

유진테크는 박막 형성 공정에 필요한 반도체 전공정 장비 업체, SFA반도체는 반도체 패키징 솔루션을 제공하는 반도체 후공정 전문업체다.

반도체 검사 장비 업체 유니테스트는 메모리 모듈 테스터 및 메모리 컴포넌트 테스터를 개발 및 상용화했다. 에프에스티는 포토마스크용 보호막인 펠리클과 반도체 식각공정에서 쓰이는 온도조절장비인 칠러를 주력 생산한다.


이는 반도체 칩 품귀 사태에 따른 수혜 영향으로 풀이된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NEC(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이 반도체 칩 품귀 사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반도체 칩 대란의 원인으로는 코로나19로 인한 가전제품 수요 급증이 꼽힌다. 이날 회의에는 삼성전자, 제너럴모터스 등과 같은 반도체, 자동차 기업이 다수 초청된 것으로 전해졌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