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서한국 전북은행장 1일 취임…창립 최초 자행 출신

뉴스1 제공 2021.04.01 15: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서한국 JB금융그룹 전북은행장이 1일 전북은행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경영 철학 등을 설명하고 있다.(전북은행 제공)2021.4.1© 뉴스1서한국 JB금융그룹 전북은행장이 1일 전북은행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경영 철학 등을 설명하고 있다.(전북은행 제공)2021.4.1© 뉴스1




(전주=뉴스1) 이정민 기자 = 서한국 JB금융그룹 전북은행장이 1일 취임, 본격적인 업무에 나섰다.

전북은행 출신 임원이 은행장까지 오르게 된 것은 창립 52년 만에 처음이다.

이날 전북은행 본점 3층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는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서 은행장은 이 자리에서 경영 철학, 비전 등을 담은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직원들과 소통했다.

그는 또 Δ핵심사업의 정교화 및 고도화 Δ영업기반 강화와 신성장 동력 발굴 Δ디지털 전략 수립 Δ조직문화 혁신 Δ사람 중심 경영 실천 Δ고객중심 경영 등 6대 중점 전략을 제시했다.

서 은행장은 “현재의 자리에 설 수 있게 된 것은 많은 선배와 아낌없는 지지와 응원을 보내준 임직원 덕분”이라며 “진정성을 바탕으로 정도(正道)를 걸으며, 전북은행의 이정표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서 은행장은 정읍 출신으로 1988년 전북은행에 입행한 뒤 JB금융지주 경영지원본부, 리스크관리본부 담당 상무 등을 거쳐 2016년 부행장, 지난해 수석부행장으로 선임됐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