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식스네트워크-클레이튼, 블록체인 기반 탈중앙화 금융사업 진출

머니투데이 김유경 기자 2021.03.31 14:2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식스네트워크-클레이튼, 블록체인 기반 탈중앙화 금융사업 진출




퓨쳐스트림네트웍스 (1,345원 45 +3.5%)(FSN)아시아의 자회사인 식스네트워크가 블록체인 기반 탈중앙화 금융(DeFi) 사업 추진을 목적으로 ‘디피닉스(definix)’ 프로젝트에 본격 착수했다고 31일 밝혔다.

‘디피닉스’ 프로젝트는 식스네트워크가 아시아 시장에서 축적해온 블록체인 기술 노하우와 카카오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의 네트워크 간 빠른 거래 처리 및 안정성을 강점 삼아 협력 프로젝트로 진행된다.

식스네트워크는 ‘디피닉스’ 프로젝트의 첫 단계로 31일 태국 ‘덱스(DEX, 탈중앙화거래소)’ 플랫폼 서비스 테스트 오픈에 나섰다. 바이낸스 체인(BSC)을 기반으로 구축된 디피닉스 덱스는 기존 암호화폐거래소와 달리 온전히 탈중앙화 체제에 집중해 개인간 암호화폐 거래를 중개하는 방식의 P2P형 거래 플랫폼이다. 회사 측은 대부분 암호화폐 간 거래를 지원하는 기존 BSC 체제에 오는 2분기부터 클레이튼 기반 거래까지 지원하는 형태로 사업을 확장한 뒤 정식 서비스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조창현 FSN 아시아 대표이사는 “태국 덱스 서비스 구현을 시작으로 아시아 전방위 디파이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는 ‘디피닉스’ 프로젝트는 식스네트워크 2.0 시대 개막을 알리는 중대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FSN아시아의 네트워크 강점과 클레이튼과의 협력을 통해, ‘디피닉스’ 프로젝트가 블록체인 기반 금융 대중화 사례로 대표될 수 있도록 노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식스네트워크는 2018년 태국의 3대 상업은행인 크룽스리 은행과 디지털 자산화 관련 금융상품을 출시, 블록체인 업계 최초로 제도권 금융기관과 암호화폐를 매개로 한 디지털 콘텐츠의 자산가치 상용화에 성공한 바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