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에이치엘비그룹, 美 CAR-T 치료제 개발사에 최대주주 등극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1.03.30 07: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최초 CAR-T 치료제 ‘킴리아’ 개발자 칼 준 박사와 마이크 밀론 박사 참여



에이치엘비 (32,250원 200 +0.6%)그룹이 미국 CAR-T(키메라 항원 수용체 T세포) 치료제 개발사 ‘베리스모 테라퓨틱스(Verismo Therapeutics)’의 최대주주에 오른다.

에이치엘비그룹은 에이치엘비제약 (15,600원 200 +1.3%)이 1000만 달러, 에이치엘비가 500만 달러를 투자해 베리스모 테라퓨틱스 지분 30%(573만8332주)를 확보한다고 30일 밝혔다.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을 확보할 예정이며 취득예정일은 다음달 12일이다. 취득 후 지분율은 에이치엘비제약 20%(382만5555주), 에이치엘비 10%(191만2777주)다. 향후 지분투자에 대한 우선적 권리(First right of refusal)도 보유함으로써 지배력을 더욱 확대할 가능성도 열어놨다.

베리스모 테라퓨틱스는 세계 최초 CAR-T 치료제 킴리아의 개발자들이 주축이 돼 펜실베니아 의과대학 내 설립한 생명공학회사다. 기존 CAR-T 치료제 대비 효과, 확장성, 안전성 등에서 한층 진보된 KIR-CAR 플랫폼 기술을 개발 중이다. KIR-CAR는 재발 뒤 약물 무반응성을 보이는 혈액암 및 고형암 등 다양한 암종의 환자들에게도 효과적으로 쓰일 수 있어 기존 CAR-T의 한계를 뛰어넘는 차세대 CAR-T 치료제로 평가된다.



베리스모 테라퓨틱스에는 미국 펜실베니아 의과대학에서 KIR-CAR를 개발한 마이클 밀론 박사, 세포와 바이러스 치료제 생산시설이자 최초로 임상용 CAR-T를 생산한 펜실베니아 대학 CVPF의 책임자 도널드 시걸 박사, 다수의 바이오 벤처 인큐베이팅을 진행한 브라이언 킴 박사가 공동 창업자로서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또 CAR-T부문 최다 특허를 보유한 펜실베니아 대학도 5.72%지분을 갖고 있다. 특히 CAR-T 분야 최고 권위자이자이며 마이크 밀론 박사와 킴리아를 개발한 칼 준 박사가 임상 및 기술자문(Founding advisor)으로 KIR-CAR의 상업화를 위한 연구를 주도한다.

CAR-T치료제는 환자에서 채취한 T세포 표면에 암세포의 특정 항원을 인지해 공격할 수 있는 유전 정보를 주입해 이를 다시 환자에게 투여하는 방식의 차세대 맞춤형 표적항암제로 빠른 암사멸을 유도하는 한편 정상세포에 대한 영향은 최소화한다. 전 세계 CAR-T 치료제 시장은 2017년 킴리아, 예스카다 첫 허가 이후 연평균 54%의 높은 성장율을 보이고 있다. 2027년에는 전체 시장이 83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에이치엘비그룹은 이번 지분 참여를 통해 최대주주가 되면 경영에도 참여할 계획이며 특히 CAR-T 사업의 중국 포함 아시아 사업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세계적 권위의 과학자들과 정보교류, 기술 협업을 확대해 에이치엘비를 주축으로 한 바이오 생태계 ‘HBS(HLB Bio eco-System)’의 저변을 더욱 확장할 계획이다.

에이치엘비제약도 베리스모 테라퓨틱스로부터 중장기적으로 국내 및 아시아 지역의 CAR-T 생산 및 판매에 대한 권리를 확보할 계획이다. 또 CAR-T 세포치료제 설비를 구축해 상용화 후 CAR-T 생산의 중심 역할을 맡아 제네릭과 신약을 커버하는 종합 바이오파마로 성장해 나갈 방침이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