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셀루메드, "주식거래재개…캐시카우 확보로 올해 실적 성장 자신"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1.03.26 08:4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셀루메드 (7,640원 10 -0.1%)가 재무 구조 개선과 지배구조 정착 등 경영 정상화에 성공함에 따라 재조합 단백질 기반 의료기기 및 바이오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셀루메드는 26일부로 주권거래정지가 해제돼 26일부터 주식매매가 재개된다고 밝혔다.

셀루메드는 2019년 12월 26일 회계처리 기준 위반으로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된 이후 지난해 2월 13일부터 12개월간 경영개선기간을 부여 받았다. 최근 경영개선계획 이행내역서를 제출하며 거래소로부터 주권 거래정지가 해제됐다.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셀루메드는 회사 정상화를 위해 기업심사위원회가 요구하는 강도 높은 경영개선을 수행했다. 수주 및 매출 증대를 통한 영업이익 개선, 유상증자를 통한 재무 건전성 및 경영 안정성을 확보 등 경영 환경을 빠르게 개선했다.

셀루메드는 주력 제품인 골이식재 ‘라퓨젠DBM’의 해외 수출선 확대 및 생산능력(Capa) 증설로 2020년 매출액이 전년대비 29% 증가한 165억원을 시현했다. 같은기간 영업손실은 16억원 기록하며 전년대비 79억원이 개선됐다. 연결기준으로는 2020년 매출액이 915억원, 영업이익은 24억원, 당기순이익 18억원을 달성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또 349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포함해 총 414억원 자금 조달을 통해 차입금 상환을 함으로써 자본잠식을 완전히 해소하고 유동비율 123%, 부채비율 63.7%의 견실한 재무구조를 가진 기업으로 탈바꿈했다. 더불어 최대주주인 인스코비의 유상증자 참여로 최대주주 지분율 22.2%로 확대하며 경영 안정권도 확보했다.


회사 관계자는 “주력제품 외 3D 프린팅을 이용한 환자맞춤형 인공관절 수술기구(PSI) 임상 확대 및 인공관절 시술 로봇 판매 본격화로 향후 매출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재조합 단백질 기반의 의료기기 및 바이오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매출액 460억원, 당기순이익 32억원을 기록하는 우량기업 환경이엔지 지분을 100% 인수하며 캐쉬카우 사업도 확보함으로써 안정적인 실적 성장세가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동안 힘든 시기를 함께 해 주신 여러 주주분들께 주식 거래 재개 소식을 전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셀루메드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우수한 인력을 적극적으로 확보하고, 수익성과 미래 성장동력을 꾸준히 발굴해 기업가치를 높이고 주주가치를 증진시키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