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현대重, '수소'에 역량 총결집…"누구도 하지 못한 것 해낼 것"

머니투데이 최민경 기자 2021.03.26 04:4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현대重, '수소'에 역량 총결집…"누구도 하지 못한 것 해낼 것"




"앞으로 수소가 화석연료를 대체하는 시대가 열립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국가 수소경제의 한 축을 맡아 생산부터 공급까지 어떤 기업도 제시하지 못한 완벽한 신재생에너지와 해상인프라 청사진을 보여줄 것입니다. 2030년까지 친환경 성장을 주도하는 초일류 기업이 되겠습니다"(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현대중공업그룹이 수소사업 비전을 제시하며 미래 친환경 시장을 선도할 조선해양·에너지 기업으로의 전환을 선언했다. 한국조선해양과 현대오일뱅크를 중심으로 수소사업에 그룹의 역량을 총결집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5일 온라인 기업 설명회를 열고 그룹의 미래성장 계획 중 하나인 '수소 드림(Dream) 2030 로드맵'을 발표했다.(머니투데이 24일 '[단독]현대重, '수소 1위 기업' 청사진 나왔다...수소연료전지 시장 진출' 기사 참조)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수소 밸류체인 구축에 가장 중요한 운송과 더불어 수소의 생산 및 공급을 주도한다. 한국조선해양은 해상 풍력 발전과 수전해 기술을 활용한 그린수소 개발을 추진한다. 풍력 발전 플랜트 안에 들어가는 인버터나 발전설비 등은 현대일렉트릭에서 공급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플랜트 설치 사업 외에 주요 부품을 공급하는 토탈 솔루션 제공을 검토하고 있다.

또 수소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수소운반선 개발에 힘을 쏟는다. 수소 연료전지와 수소 연료공급시스템 기술을 적용한 수소 연료전지 추진선 개발에도 나선다. 수소 연료전지 추진선은 청정연료인 수소를 추진 동력으로 사용하는 선박이다. 기존 내연기관보다 에너지 효율을 40% 이상 높일 수 있고, 황산화물이나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 물질도 전혀 배출하지 않는다.

수소선박으로 가는 중간단계인 암모니아 추진 선박도 2025년 상용화가 목표지만 1년 정도 앞당겨질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는 "암모니아 추진선의 경우 2024~2025년부터 상용화해서 마케팅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암모니아 다음 단계인 수소연료전지 선박은 시간이 더 걸리겠지만 궁극적으로 가야하는 길이기 때문에 경제성을 보완해서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현대오일뱅크는 친환경 소재 사업과 블루수소 사업을 미래 에너지 전략 핵심 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2025년까지 블루수소 10만톤을 생산하는 것이 목표다. 블루수소는 수소 생산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저장해 공기 중으로 배출시키지 않는 친환경 수소다.

수소충전소 및 연료전지 발전사업도 추진한다. 오는 2030년까지 전국에 180여개의 수소 충전소를 구축한다. 또 2022년 예정된 수소연료전지 발전 의무화제도에 맞춰 50MW(메가와트) 연료전지 발전사업도 추진한다. 이르면 내년부터 발전사업이 구체화될 수 있다.

연료전지는 전해질 종류에 따라 SOFC(고체산화물 연료전지), PEMFC(고분자전해질형 연료전지) 등으로 나뉜다. 현대중공업그룹이 계획한 발전사업과 대형선박 추진 등에 적용될 수 있는 방식은 SOFC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현재 두산퓨얼셀과 협력하는 동시에 SOFC 기술을 확보한 기업을 대상으로 M&A(인수합병)와 지분 투자를 검토 중이다.


소재 부문에선 전기차 배터리 분리막과 수소연료전지 분리막 사업을 추진 중이다. 전기차 배터리 분리막은 2022년부터 생산할 수 있을 전망이다. 수소연료전지 분리막 생산기술도 이미 확보해둔 상태다. 수소연료전지 분리막은 2022년 하반기부터 국내외 완성차 업체 등에 제품을 보내 인증 받는 것이 목표다. 현대오일뱅크는 빠르면 2023년 전반기 중 인증 받고 2023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제품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2024년부턴 양·음극 전해질 등 나머지 소재를 개발한다.

이외에도 현대오일뱅크는 비식용 작물을 활용한 2세대 화이트 바이오 사업에도 진출한다. 바이오플라스틱, 바이오케미칼 등 다양한 친환경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이사는 "2030년까지 정유사업 매출 비중을 85%에서 45%까지 축소할 것"이라면서 "전체 영업이익은 70%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