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교육감 평균재산 10억여원…올해도 1위는 강은희 대구교육감 '44억'

머니투데이 한민선 기자 2021.03.25 07:00
의견 1

글자크기

[공직자 재산공개]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사진=뉴스1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사진=뉴스1




전국 17개 시·도교육감들의 평균 재산은 약 10억6000만원으로 집계됐다. 17명의 교육감의 재산이 모두 증가하며 평균 재산이 지난해보다 2억770만원이 늘었다.

강은희 대구교육감은 지난해에 이어 시도교육감 가운데 가장 재산이 많았다.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발표한 2021년 정기재산변동 신고사항 공개 자료에 따르면, 전국 17개 시도교육감의 1인당 평균 재산은 10억6341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재산공개(8억5571만원)과 비교하면 약 2억770만원이 증가했다.



강은희 대구교육감이 44억2882만원으로, 지난해에 이어 가장 높은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24억1762만원)보다 20억1120만원 늘었다. 비상장주식에 대한 평가방식이 바뀌면서 자신이 창업한 IT기업인 위니텍의 주식 기존 9억3487만원에서 27억6349만원으로 집계됐다.

김병우 충북교육감이 15억733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 재산공개(14억4730만원)보다 약 1억2499만원이 증가했다. 예금이 7억8153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배우자·모친·딸이 소유한 건물(5억6607만원) 등이 주요 재산을 이뤘다.


이어 설동호 대전교육감(13억5554만원), 노옥희 울산교육감(12억4716만원), 김석준 부산교육감(11억2991만원), 조희연 서울교육감(11억2622만원), 김지철 충남교육감(10억6528만원) 등이 10억 이상의 재산을 신고했다.

장석웅 전남교육감은 2억3558만원으로 가장 적은 재산을 신고했다. 다만 지난해와 비교하면 1555만원이 증가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