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단독]현대重, '수소 1위 기업' 청사진 나왔다...수소연료전지 시장 진출

머니투데이 최민경 기자, 장덕진 기자 2021.03.24 11:20
의견 1

글자크기

현대오일뱅크 복합에너지스테이션 조감도/사진제공=현대오일뱅크현대오일뱅크 복합에너지스테이션 조감도/사진제공=현대오일뱅크




현대중공업그룹이 수소사업을 그룹 미래 성장동력으로 낙점하고 전 계열사의 역량을 총동원한다. 현대오일뱅크와 한국조선해양을 중심으로 수소 생산부터 운송, 유통까지 전 과정에 걸친 공급망을 구축하고 국내 수소 1위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다. 특히 현대오일뱅크는 수소 연료전지 발전사업과 연료전지 분리막 사업에도 진출하며 수소사업 범위를 대폭 확대한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그룹은 이 같은 수소사업 청사진을 오는 25일 콘퍼런스콜에서 발표한다. 현대오일뱅크의 연료전지 사업 진출과 한국조선해양의 그린수소 운송 관련 수소선박 계획 등이 중점적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앞서 수소사업과 관련해 부생수소를 생산하고, 2040년까지 수소충전소 300개를 구축해 공급하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여기에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과 분리막 사업에 진출하는 등 수소 사업 규모를 대폭 확대한다.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의 경우 SK그룹이 수소연료전지 업체 플러그파워 지분을 인수한 것처럼 이미 연료전지 사업을 하고 있는 기업에 투자하는 방식이 될 전망이다.

연료전지는 전해질 종류에 따라 SOFC(고체산화물 연료전지), PEMFC(고분자전해질형 연료전지), PAFC(인산형 연료전지), MCFC(용융탄산형 연료전지) 등으로 나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 중 가장 효율이 높아 3세대 연료전지로 손꼽히는 SOFC 기술을 확보한 국내외 기업들을 투자대상으로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재 부문에선 연료전지 분리막 사업 연구개발(R&D)에 돌입했다. 분리막은 연료전지 내부에서 수소이온만 선택적으로 통과시키는 고분자 전해질막이다. 분리막은 화학물질을 원료로 만들기 때문에 석유화학업계에서 진입하기가 상대적으로 수월하다.

국내 대기업 중 분리막 사업을 하고 있는 기업은 리튬이온 배터리 분리막(LiBS)을 생산하는 SKIET, 연료전지 분리막(PEM)을 생산하는 코오롱인더스트리가 대표적이다. 현대오일뱅크도 아직 진출하기에 늦지 않았단 판단이다.


한국조선해양은 2030년 전까지로 수소선박 상용화 시점을 앞당기고 그린수소 운송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한국조선해양은 한국선급과 2022년까지 국제해사기구(IMO)에 제출하는 것을 목표로 세계 첫 수소선박 국제표준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현재 수소선박은 2025년까지 기초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2030년까지 전주기 기술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앞으로 생산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발생하지 않는 그린수소의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이를 운송하는 선박의 수요도 높아질 전망이다. 한국조선해양은 해외 풍력발전소 전기로 생산한 그린수소를 선박으로 운송하는 사업을 구상 중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