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크루셜텍, 적정 감사보고서 제출 "올해 턴어라운드 본격화"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1.03.23 10:3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크루셜텍 (1,345원 20 -1.5%)이 지난 22일 감사의견 적정의 감사보고서를 제출했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기업성장과 턴어라운드 본격화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크루셜텍은 지난해 공격적인 구조조정과 관계사 정리 등으로 재무 건전성이 강화됐다. 회사는 지난해 6월 6대1 자본감소를 결의해 부분 자본잠식 리스크를 해소했고, 사옥을 매각해 금융부채도 대부분 상환했다. 또 유상증자로 121억원의 자금 유동성을 확보했다. 부채비율은 2019년 145.6%에서 2020년 52.7%로 줄였고, 유동비율을 2019년 85.2%에서 2020년 238.1%로 크게 향상시켰다.

크루셜텍은 올해 실적 정상화에 집중할 방침이다. 기존 사업부문인 지문인식 모듈은 차별화된 방수기술과 품질 완성도, 가격 경쟁력등으로 삼성전자, 일본 후지쯔, 소니, 미국 마이크로소프트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또 베트남 빈 그룹의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빈스마트를 신규 고객사로 유치해 동남아시아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신규사업도 결과물이 나오고 있다.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로 평가받는 마이크로 LED(발광다이오드)의 생산 전용 설비 구축을 완료하고, 전공정과 후공정을 아우르는 모든 공정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폐질환 환자를 위한 흡입형 의료기기인 생체인식기반의 에어로마(AIRoma)는 국책과제와 함께 원천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현재 상용화 단계가 진행중이다. 기존 흡입형 제품들의 약물 폐전달율인 20%와 차원이 다른 90% 폐전달율을 목표로 하고 있다. 원격의료와 치료가 가능해 글로벌 제약회사로부터 관심을 받는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크루셜텍 관계자는 “감사보고서 적정을 통해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사업에 보다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며 “지문인식 모듈 매출 증가와 신규사업의 매출 가시화가 본격화 되어 가고 있는 만큼 핵심적인 영업력을 집중하고, 선도적인 연구개발을 수행해 주주분들께 반드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