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울산시 '15회 울산 화학의 날' 기념식 개최

뉴스1 제공 2021.03.22 08: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바이오화학 산업 육성·공동선언문 등 미래비전 제시

울산시청.  © News1울산시청. © News1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울산 화학의 날'을 맞아 울산을 세계 5대 바이오화학 중심도시로 도약하는 미래비전이 발표된다.

울산시는 22일 오전 중구 바이오화학실용화센터에서 송철호 시장과 한국화학연구원 등 화학업계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5회 울산 화학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울산석유화학공업단지 기공식(1968년 3월 22일)을 기념해 제정된 울산 화학의 날은 2007년 제1회 기념식 이후 매년 같은 날 개최되고 있다.



한국화학연구원 주관으로 열리는 올해 행사는 특별 및 기조 강연, 유공자 표창, 울산 바이오화학 산업 미래비전 발표, 공동선언문 낭독 등으로 진행된다.

시는 이날 바이오화학 관련 35개 기업·기관이 '울산 바이오화학 산업 육성 공동 선언문'을 통해 전세계 화학산업 선도, 바이오화학 산업 우위 선점과 글로벌 산업 경쟁력 확보, 바이오화학의 핵심기술을 조기 개발 및 확보, 혁신 제품 개발 및 적용 확산 등 총 6개 항목에 대해 적극 협력키로 했다.

또 세계 5대 바이오화학 산업 중심도시로의 도약을 위해 '2040년까지 석유화학 비중의 30% 매출 달성'을 목표로 울산 바이오화학 산업 육성 5대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5대 프로젝트는 Δ수요 맞춤형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제품화 및 실증 Δ폐플라스틱 새활용(up-cycling) 및 생분해성 플라스틱 제조기술 개발 Δ바이오화학소재 공인인증센터 구축 Δ고기능성 융복합 화학소재 지원센터 구축 Δ인실리코** 인공지능 기반 바이오유래 촉매 엔지니어링 센터 구축 사업 등이다.

특히 기조강연을 맡은 UNIST 김용환 교수는 생태계 교란을 일으키는 폐플라스틱을 열화학공정으로 분해한 돼 생물공정을 이용해 고부가가치 물질로 전환하는 제조 기술에 대해 발표한다.

또 바이오화학실용화센터 황성연 센터장 및 제갈종건 연구위원은 2018년 중국발 폐기물 대란에 따른 폐비닐 처리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비닐봉투용 고강도 생분해성 플라스틱 제조기술(2020년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로 선정)과 국내 바이오화학소재 인증기관이 없어 해외 인증기관에 의존하는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바이오화학소재 공인인증센터 구축과 주요 지원 기능에 대해 설명한다.

송철호 시장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화학산업을 굳건하게 지켜온 화학인들의 노고와 헌신에 감사하며, 기존 석유기반 소재에서 최근 저탄소·친환경 소재로 바뀌는 패러다임 전환 속에서 한국화학연구원, 울산테크노파크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향후 미래 산업인 친환경 바이오화학 산업을 육성하는데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는 화학산업 발전에 대한 공로로 덕양 이현태 회장 등 8명이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을, 애경유화 이종화 울산공장장 등 8명이 울산시장 표창을 수상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