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文 "산업화 희생당한 충남, 31.2조 투입…'수소 중심지'로"

머니투데이 김지훈 기자 2021.03.19 20:0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종합) 보령 화력발전소 대산그린에너지 방문…정부 가리켜 '충남의 진정한 동반자'

(서산=뉴스1) 이광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충남 서산시 대산그린에너지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방문해 시설을 시찰한 뒤 발언하고 있다.2021.3.19/뉴스1  (서산=뉴스1) 이광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충남 서산시 대산그린에너지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방문해 시설을 시찰한 뒤 발언하고 있다.2021.3.19/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충남을 산업화에 따라 희생당한 지역으로 거론하며 오는 2025년까지 31조원 넘는 민관 투자가 진행될 것임을 천명했다.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이 성공적으로 실현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文 에너지 전환에 "누구도 일자리 안 잃어…23만개 창출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충남 보령 화력발전소에서 개최된 '충남 에너지전환과 그린뉴딜 전략 보고' 현장을 찾아 "정부는 충남의 진정한 동반자가 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지역의 에너지전환과 수소 경제를 돕고, 지역경제를 살리는 정의로운 전환에 2025년까지 민관이 힘을 합쳐 31조2000억원을 투자하고, 일자리 23만 개 이상을 만들겠다"고 했다.



충남도가 이날 제시한 충남형 그린뉴딜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힌 것이다. 이번 행사는 대표적인 탄소밀집 지역인 충남이 주도적으로 에너지전환과 지역균형 뉴딜을 연계해 녹색가치에 기반을 둔 신성장 전략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산=뉴스1) 이광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충남 서산시 대산그린에너지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방문하고 있다.2021.3.19/뉴스1  (서산=뉴스1) 이광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충남 서산시 대산그린에너지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방문하고 있다.2021.3.19/뉴스1
문 대통령은 "2034년까지 충남에서만 석탄화력발전소 12기를 폐쇄하고, 해상풍력발전과 태양광단지 조성으로 신재생에너지 중심지로 탈바꿈한다"며 충남의 에너지 전환 청사진에 대한 기대를 보였다. 또 "수소 규제자유특구를 활용해 당진 부생수소 출하센터, 블루수소 플랜트 사업으로 수소에너지 중심지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충남에 대해 "풍성한 갯벌과 함께 천혜의 자연환경으로 누구나 살고 싶은 곳이지만 오랫동안 대한민국의 산업화를 위해 희생했다"며 "우리나라 석탄화력발전소 58기 중 28기가 이곳에 집중해 있고, 대표적인 탄소 밀집 지역으로 온실가스 배출과 봄철 미세먼지의 원인이 되기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충남은 정부보다 먼저 탄소 중립을 선언하고, 국제사회의 탈석탄, 기후변화 논의에 적극 동참했다"며 지역의 에너지 전환을 격려했다. 실제 충남은 최근 보령 석탄화력발전소 1, 2호기를 조기에 폐쇄하는 등 탄소중립을 향한 선제적 조치를 벌이고 있다.

(보령=뉴스1) 이광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충남 보령 화력발전소에서 열린 '충남 에너지전환과 그린뉴딜 전략 보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3.19/뉴스1   (보령=뉴스1) 이광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충남 보령 화력발전소에서 열린 '충남 에너지전환과 그린뉴딜 전략 보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3.19/뉴스1
문 대통령은 에너지 전환정책이 일자리를 뺐는 부작용은 없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누구도 일자리를 잃지 않고 새로운 시작에 함께할 수 있는 공정한 전환을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대산그린에너지 찾아 "수소산업이 양질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서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인 대산그린에너지도 찾았다. 발전소 직원들을 격려하고 수소산업이야말로 양질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통해 충남의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가져다 줄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충남에 대한 지원 의사도 거듭 밝혔다. 문 대통령은 "충남이 신성장 그린산업 육성을 위해 추진하는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이 성공적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서산=뉴스1) 이광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충남 서산시 대산그린에너지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방문해 지상 시설을 시찰하고 있다.2021.3.19/뉴스1  (서산=뉴스1) 이광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충남 서산시 대산그린에너지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방문해 지상 시설을 시찰하고 있다.2021.3.19/뉴스1
대산그린에너지는 세계 최초이자 최대규모의 수소연료전지발전소다. 인근 석유화학 공장의 공정에서 부산물로 발생하는 부산수소를 직접 에너지원으로 활용해 이산화탄소가 발생하지 않는 게 특징이다.


문 대통령은 "석유화학공장의 공정에서 나오는 부생수소를 원료로 연료전지를 만들고, 초미세먼지까지 정화하는 초대형 공기청정기 역할도 한다"며 "제조공정의 부산물을 재활용하는 순환경제로 충남은 경제와 환경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것"이라고 했다.

행사에 문 대통령을 비롯해 정부에선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자체에선 맹정호 서산시장이 참석했다. 또 기업에선 김영욱 대산그린에너지 대표,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대표,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