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인스코비, 더마코스메틱 日아마존 론칭…45조원 뷰티 시장 ‘도전장’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1.03.18 13:5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인스코비 (3,065원 20 -0.7%)는 프리미엄 안티에이징 브랜드 ‘더미코스(DERMICOS)’가 세계최대 쇼핑 플랫폼 ‘아마존 재팬(Amazon Japan)’에 신규 론칭 한다고 18일 밝혔다. 아마존 재팬은 이베이가 운영하는 라쿠텐, 큐텐재팬, 야후쇼핑과 함께 일본 4대 오픈마켓 플랫폼 중 하나다.

인스코비는 ‘더미코스’의 아마존 입점을 시작으로 바이오 벌독 화장품 ‘비 플라스티(BEE PLASTY)’의 론칭을 순차적으로 진행 할 계획이다.

‘더미코스’는 사람의 피부속 FGF7 DNA와 100% 일치하는 성장인자 단백질 FGF7을 주성분으로 한 고기능성 더마코스메틱 브랜드다. FGF7은 피부의 진피층에 존재하며, 피부를 구성하는 콜라겐, 히알루론산, 엘라스틴 등을 300% 이상 증진시키는 효과가 있어 피부 의과학 부문에서 창상 또는 화상 등을 치유하는 성분으로 사용되고 있다.



더미코스를 개발한 인스코비의 바이오 자회사 셀루메드는 20여년 이상 성장인자 단백질을 연구 개발해 온 회사로 10년 이상 장기간동안 FGF7 연구 끝에 독자적인 특허 제조 기술을 획득했다. 또 상처 치유 관련 특허를 획득하고 ICID에 화장품 성분으로 등재해 상용화에 성공했다.

회사 관계자는 “FGF7 성분은 고난이도 제조 기술과 높은 제조 비용으로 일반 화장품 회사에서는 접근이 어려운 성분”이라며 "셀루메드가 FGF7 성분을 기반으로 제품을 생산하고 있기 때문에 안티에이징 시장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시장 진출에 앞서 일본인의 제품에 대한 니즈를 분석, 선호하는 성분, 제형에 대하여 체계적으로 분석하였으며, 차별화 된 현지 마케팅을 통해 다양한 유통채널 공략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이미 뷰티 강국 일본에서는 FGF7 성분을 비롯한 성장인자 성분에 대한 인식이 긍정적으로 형성돼있어 일본 시장 진출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인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일본 뷰티시장은 2019년 390억달러(44조 800억원)을 기록해 전세계 3위를 차지했으며, 2022년에는 423억 달러(47조 8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 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