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中, 불법유통 보톡스 단속 강화…국내 업계도 여파

머니투데이 왕양 기자 2021.03.17 13:1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신화통신 등 현지 매체 대대적 보도…국내 보툴리눔 톡신 무허가 수출 차단될 듯

불법 의료미용업자들의 활동이 은밀해 규제 부처간 긴밀히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한 신화통신 관련 보도 화면 캡처불법 의료미용업자들의 활동이 은밀해 규제 부처간 긴밀히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한 신화통신 관련 보도 화면 캡처




중국 정부가 현지 의료·미용시장의 불법 약물 유통, 무허가 시술 등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다는 현지 매체 보도가 잇따르면서 과거 여러 차례 지적됐던 무허가 한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불법적 중국 수출이 차단될 것으로 전망된다.

17일 중국 국영 매체 신화통신을 비롯한 현지 다수 매체 보도에 따르면 최근 중국 공안 당국은 의료·미용시장의 무허가 시술 관련 위법 행위를 엄격히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관계 당국은 "일부 의사들이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의 허가를 받지 않은 의약품 시술로 인해 의료 분쟁이 빈번해지고 환자에게도 부작용이 발생했다"며 엄정 규제 방침을 선언했다.



최근 중국은 외모를 중시하는 트렌드가 확산돼 이와 관련된 '옌즈경제'가 급부상한 가운데 옌즈경제의 성장을 주목하고 있는 중국 정부가 품질을 강조하고 불법과 무허가에 대해서는 철퇴를 내리고 나선 셈이다.

중국 정부의 이같은 조치는 시장과 소비자들에 미치는 영향이 커 시나재경, 소후왕, 봉황망, 바이두바이쟈호, 넷이즈, 해외망, 동화순재경, 법제망, 윈난왕, 샤오샹천바오 등 현지 유력 10여개 매체가 일제히 관련 내용을 보도했다.

이들 매체들에 따르면 중국 의료·미용시장은 현재 불법기관, 불법의사, 불법약물, 무허가 시술 등으로 교란돼 부작용을 겪는 환자들이 늘어나고 의료 분쟁 발생도 확산되고 있다.

중국 유력 경제 뉴스 전문 포털 시나재경은 "많은 의료·미용기관이 성형자격을 갖추지 못한 원인은 진입장벽이 너무 낮기 때문"이라며 "따라서 진입장벽을 높이는 것이 소비자 권익을 보장하는 첫 걸음"이라고 보도했다. 또 소비자들에게 "소비에 앞서 의료기관의 자질과 집도의에 대해 충분히 알아야 한다"고 충고했다.

이에 NMPA는 무허가 시술, 불법 의약품 유통 차단을 위해 관계기관들과의 공조에 나섰다. 약품 구입 경로가 혼잡한 불법 의료·미용업자들의 은밀한 활동을 규제하기 위해 약품감독당국이 시장감독당국, 공안, 문화관광부, 사이버감독당국 등과 긴밀히 협조한다는 계획이다.

중국 정부가 이처럼 단호한 규제 방침을 선언하면서 국내 보툴리눔 톡신 제품 수출에 미치는 영향이 주목되고 있다. 현재 NMPA로부터 정식 허가를 받은 국내 제품은 휴젤 레티보(Letybo)가 유일한데 불법적 경로로 수출돼 중국 시장에서 유통되는 제품과 해당 기업의 경우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2019년에는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메디톡스의 중국 수출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강제 회수 및 폐기를 명령한 것이 중국 내에서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중국 국영 CCTV 등에서 해당 제품에 대한 소비자 주의를 당부하는 보도가 잇달았다.

메디톡스는 2016~2019년 의약품 수출 도매업체를 통해 중국에 보툴리눔 톡신 제제인 메디톡신을 유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미허가국인 중국으로의 톡신 제품 매출 발생은 증권가 리포트에서도 언급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중국에 수출된 메디톡신이 중국 당국에 압수되면서 의약품 도매업체가 메디톡스에 물품대금 325억원 중 105억원을 지급하지 못하기도 했다.

메디톡스는 이 업체를 상대로 지난해 6월 민사소송을, 7월에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 혐의로 형사고소를 제기했다. 그러나 해당 업체 측은 메디톡스가 메디톡신을 미허가국인 중국에 수출해도 된다고 속여서 도리어 피해를 봤고, 수출용 메디톡신의 품질이 부적합하다는 것을 메디톡스가 알면서도 공급했다고 주장하며 사기와 약사법 위반 등으로 맞소송을 제기했다. 이 업체는 또 제품 재판매가격 유지행위 혐의도 언급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CCTV 등 중국 관영 언론의 메디톡신 허가 취소 보도로 중국 진출에 대한 비관적인 전망이 큰 것이 사실"이라며 "메디톡스 실적개선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도 사실이나 2분기 이후에도 실적이 개선될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시각이 보다 많은 편"이라고 말했다. 그는 "메디톡스 문제는 국가차원에서도 K-바이오의 신뢰문제와 엮여 있어 상당히 중요한 이슈"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실적 악화 속 가시밭길을 걷고 있는 메티톡스에 중국 정부의 무허가 약품유통·시술 단속 강화 조치가 큰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