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포미닛 키운 홍승성 회장, 큐브엔터와 결별…보유지분 148억에 매각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1.03.17 13:1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큐브엔터테인먼트의 홍승성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5층 엠넷펍에서 열린 CJ E&M 글로벌 콘서트 브랜드 M-Live 'K-POP 합동 출정식'에 참석해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M-Live' 첫 프로젝트로 CJ E&M을 비롯 국내 최고의 실력파 엔터테인먼트 기획사인 6개사가 모여, 공동으로 글로벌 진출을 알렸다. /사진=인턴기자큐브엔터테인먼트의 홍승성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5층 엠넷펍에서 열린 CJ E&M 글로벌 콘서트 브랜드 M-Live 'K-POP 합동 출정식'에 참석해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M-Live' 첫 프로젝트로 CJ E&M을 비롯 국내 최고의 실력파 엔터테인먼트 기획사인 6개사가 모여, 공동으로 글로벌 진출을 알렸다. /사진=인턴기자




그룹 포미닛, 비스트를 키운 큐브엔터 (4,320원 65 +1.5%)테인먼트 설립자 홍승성 회장이 보유주식 전량을 큐브엔터 최대주주 브이티지엠피 등에 148억원에 매각한다. 이로써 홍 회장은 큐브엔터 설립 13년여만에 회사와의 관계를 완전히 정리한다.

홍승성 회장은 지난 16일 큐브엔터의 최대주주인 브이티지엠피 (8,980원 20 +0.2%) 외 3인과 보유주식 400만491주(11.59%)에 대한 주식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주당 매각단가는 3700원으로, 계약종결 예정일은 4월 16일이다.

매각 주식은 홍 회장이 직접 보유한 328만5012주와 각각 23만8493주씩을 보유한 특수관계인 이경이, 홍지은, 홍태화씨의 물량이다. 홍 회장과 가족들은 이번 매각으로 총 148억원을 받게 된다.



매수자는 브이티지엠피(242만3505주)와 정철 브이티지엠피 공동대표(55만주)와 강승곤 큐브엔터 대표(55만주) 등이다. 1명의 다른 매수자는 회사 관계자가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

이번 매각단가는 브이티지엠피가 지난해 2월 전 최대주주인 IHQ로부터 인수했을 때 가격(3577원)보다 높다. 이는 홍 회장 일가가 주식을 장내매도할 경우 오버행(대규모 물량 출회) 이슈가 불거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홍 회장은 지난해 3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큐브엔터를 떠난다고 선언한 바 있다. 그는 당시 "서로를 채워줄 수 있는 좋은 파트너임을 믿어 의심치 않던 그들은 저와 함께 할 마음이 전혀 없었다는 걸 일깨워주는데 긴 시간이 필요치 않았다"고 밝혔다.

이후 지난해 7월 이경은 홍지은 씨등이 보유주식을 모두 장내 매도했고, 8월 홍 회장은 이경은, 홍지은, 홍태화씨에게 각각 23만8493주씩을 증여했다. 당시 주가가 4600원대였고, 증여세와 이번 매각 단가를 고려할 때 가족들의 실제 차익 규모는 크지 않을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분율이 높은 홍 회장 입장에서도 보유 주식을 모두 장내매도하는 것은 부담스러웠을 것"이라며 "지난해 주식 증여 단가보다 낮은 가격이더라도 '통매각'을 하는게 낫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브이티지엠피 입장에서는 그동안 주가의 발목으로 작용했던 오버행 이슈를 해소하게 됐다. 큐브엔터는 소속 아티스트인 (여자)아이들이 트와이스, 블랙핑크 등에 이은 걸그룹이란 평가를 받았지만 홍 회장의 지분 매도 이슈로 기관들이 포트폴리오 편입을 망설이는 분위기였다.

반면 홍 회장과 결별로 향후 엔터 사업에 대한 불확실성은 높아졌다. 홍 회장은 2012년부터 루게릭으로 투병 중이지만 신인 아이돌 육성에 깊이 관여해왔다. 홍 회장은 지난해 S2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오는 4월 신인 걸그룹 론칭을 준비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큐브엔터가 기존 아티스트인 (여자)아이들, 비투비, 펜타곤 외에 새로운 아이돌그룹을 선보여 시장에서 역량을 재평가 받을 필요가 있다. 브이티지엠피와 준비 중인 중국 사업의 모멘텀이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큐브엔터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5억2900만원으로 전년대비 44.9% 감소했다. 순손실은 5억4000만원으로 적자전환했다. 매출액은 369억3800만원으로 같은기간 23.8% 증가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