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프리선언' 도경완 "결혼 후 이름 잃어…♥장윤정, 쉬게 해주고파"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2021.03.07 09:57
의견 1

글자크기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도경완이 아내 장윤정을 향한 진심을 내비쳤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최근 프리 선언을 한 도경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도경완은 KBS에서 만 12년을 꽉 채워 재직한 후 프리랜서 선언으로 이슈가 된 바 있다.



그는 "KBS가 나를 대체할 인력을 반나절 만에 찾아내더라"며 "프리랜서를 선언하면 대형 기획사에서 연락이 올 줄 알았는데, 아무데서도 연락이 안 왔다"며 서운해했다. 도경완은 현재는 장윤정 소속사에 소속돼 있다.

특히 이날 도경완은 자신의 이름 석자보다 '장윤정 남편'으로 많이 불린다며 결혼 후 자신의 이름을 잃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도경완은 "거기에 익숙해졌지만 나도 사람이다보니 서운한 게 생겼다. 기사에 도봉완으로 나오는가 하면, KBS 퇴직 관련 문서에는 도경환으로 기재되기도 했다"고 토로했다.

'아는 형님' 패널들이 장윤정을 뛰어넘는 인기를 얻으려고 하냐고 묻자 도경완은 "내 아내는 내가 10년 동안 조금씩 자랄 수 있게 돈이든 마음이든 다 지지를 해 줬던 사람"이라며 "나도 5년간 열심히 해서 그 이후의 10년은 조금이라도 그 사람이 쉴 수 있게 해주고 싶다"고 진심을 담아 답했다.


도경완은 "장윤정은 물에 떠있기 위해 물 속에서 계속 열심히 발길질을 하는 사람"이라며 "이제는 좀 쉬게 해주고 싶다는 마음이 있다. 하지만 장윤정을 뛰어넘고 싶다는 건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도경완은 가수 장윤정과 2013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 연우, 딸 하영을 두고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