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펜트하우스2' 불쑥 다시 나타난 이지아…엄기준에 키스세례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2021.03.07 07:3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뉴스1/사진=뉴스1




'펜트하우스2' 김현수가 사망한 가운데, 이지아가 재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6회에서는 딸을 지키기 위해 발악하는 천서진(김소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로나(김현수)는 청아예술제 대상 수상자로 호명됐지만, 그 시각 하은별(최예빈)과의 몸싸움으로 계단에 굴러 쓰러졌다. 오윤희(유진)가 배로나를 안고 오열하고 있을 때 화재경보기가 울렸고, 사람들이 뛰쳐나왔다. 경찰(이시언)은 특정한 족적을 찾기는 힘들다고 밝혔다.



계단에 떨어져 있던 하은별 목걸이는 강마리(신은경)가 가장 먼저 발견했다. 하지만 천서진의 손을 거쳐 주단태(엄기준)에게 들어갔다. 주단태는 주석경(한지현)을 통해 목걸이 주인이 하은별이란 사실을 알게 됐다.

하은별은 몰래 나가 피 묻은 드레스를 던지려 했지만, 뒤따라온 천서진이 그 모습을 보게 됐다. 자수하겠다는 하은별에 천서진은 자신이 지켜주겠다고 약속하고 드레스를 불태웠다.

하은별이 들고 있던 트로피는 주석경의 사물함에서 발견됐다. 하은별의 부탁을 받은 하윤철(윤종훈)의 짓이었다. 트로피에선 주석경의 지문이 나오지 않았고 오윤희와 강마리는 대상 발표 직전 사라진 사람과 현장의 목걸이로 하은별을 지목했다.

/사진=뉴스1/사진=뉴스1
천서진은 하은별의 새 제작 드레스를 보여주며 오윤희의 망상이라고 쏘아붙였다. 불안해진 천서진은 하윤철에게 방법을 찾아내라고 요구했고, 다음 날 청아예고 수위가 자백했다는 뉴스가 보도됐다.

천서진은 괴로워하며 하윤철 앞에서 눈물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천서진은 하윤철에 "은별이 지킬 수 있어? 배로나 죽여서라도?"라며 "은별이 잘못되면 내 인생도 없어"라고 말했다.

이후 윤종훈은 병원으로 가 배로나의 호흡기를 뗐고, 배로나는 결국 숨을 거뒀다. 윤종훈은 '미안하다, 윤희야 너와의 인연은 여기까지인가보다, 너를 또 배신하는 일은 없을 줄 알았는데 나 같은 개자식은 절대 용서하지 말라'고 독백했다.


배로나의 죽음으로 오윤희 역시 죽음을 택하려 했지만 로건 리(박은석)가 나타나 진범은 수위가 아닌 하은별이라고 밝혔다. 천서진 집에서 일하던 진분홍(안연홍)이 로건리의 사람이었던 것. 그는 진분홍을 통해 하은별이 진범인 것을 알아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주단태 앞에 심수련(이지아)과 똑같은 얼굴을 한 여자가 등장해 다짜고짜 키스를 했다. 주단태가 자신을 밀어내자 그는 "잘 지냈어? 오랜만이다? 주단태"라며 반가움을 드러내 정체에 궁금증을 갖게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