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문명특급' 윤여정 "TBC 전속 탤런트, 인격수양 덜 됐다고 떨어져"

뉴스1 제공 2021.03.06 23: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문명특급' 캡처 © 뉴스1'문명특급'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윤여정이 과거 TBC 공채 탤런트에 합격했지만, 전속이 되지 못한 이유가 '인격수양이 덜 됐던 것'이라고 해 말해 놀라움을 줬다.

윤여정은 6일 오후 SBS에서 '미나리'의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기념해 확장 방송된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윤여정 편'에서 TBC 전속 탤런트에 떨어지던 당시 방송국 측에서 떨어진 이유를 밝혔던 것에 대해 "야만스러웠다"고 운을 뗐다.

이어 윤여정은 "인사를 안 한다, 인격수양이 덜 돼 있다였다"며 "예뻐 보이려고 안경을 벗고 다녔으니까 인사를 안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나는 여러분이 부럽다, 지금 이렇게 하면 그 회사에 댓글을 쓰고 난리가 난다, 나는 인격수양이 덜 돼 있다고 하니 얼마나 부끄럽나, 이유를 10명 앞에서 말하더라"고 말했다.


하지만 윤여정은 이내 "그 사람 이름도 기억하는데 다 돌아가셨다"고 해 웃음을 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