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미스트롯2' 양지은, 시즌1 마미부에 용기…"늦은 나이라 생각"

뉴스1 제공 2021.03.04 22:5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V조선 '미스트롯 2' © 뉴스1TV조선 '미스트롯 2'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미스트롯 2' 양지은이 '미스트롯' 마미부의 등장에 설렘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스트롯 2' 최종회에서는 대망의 결승전 마지막 대결 인생곡 미션이 펼쳐졌다.

1라운드 1위를 차지한 양지은이 여유 있는 모습으로 무대에 올랐다. 양지은은 강진의 '붓'을 인생곡으로 선곡했다.



양지은은 "꿈을 다시 갖기에는 늦은 나이가 아닌가 생각했다"라며 둘째 출산 후 몸조리할 당시 시청한 '미스트롯' 시즌 1에 용기를 얻었다고 고백했다. 양지은은 "마미부도 나갈 수 있네? 저를 설레게 했다"고 전했다.

이어 양지은은 '미스트롯 2'가 첫 사회생활이었다며 "모든 게 낯설고 어려웠다. 그 과정안에 동료들이 없었다면 지금의 저는 만들어지지 않았을 거다"고 털어놨다. 이에 양지은은 '미스트롯2'에 참가한 모든 동료에게 위로가 될 수 있는 노래를 선곡했다고.

양지은의 '붓' 무대가 끝난 뒤, 곳곳에 눈물이 터져 나오며 감동을 안겼다.


한편, TV조선 '미스트롯 2'는 송가인, 임영웅의 신화를 이을 글로벌 트로트 여제를 뽑는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