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은가은, 3남매 홀로 키운 엄마 애창곡 '애모' 열창…눈물 '왈칵'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1.03.04 23:0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TV조선 '미스트롯2' 방송 화면 캡처/사진=TV조선 '미스트롯2' 방송 화면 캡처




'미스트롯2' 은가은이 가수 김수희의 '애모'를 부르다 눈물을 보였다.

4일 방송된 TV조선 음악 경연 프로그램 '미스트롯2' 결승 2라운드는 인생곡 미션으로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은가은은 첫 번째 순서로 무대에 올랐다. 은가은은 어머니의 애창곡인 김수희의 '애모'를 불렀다.



은가은은 선곡한 '애모'에 대한 이유에 대해 "엄마를 위한 노래를 들려주고 싶은데 큰 무대니까, 여기서 들려 드리면 어떨까 (했다)"고 밝혔다.

은가은은 어머니의 애창곡이 '애모'라고 밝히며 "엄마가 3남매를 혼자 키우셨다. 제가 아주 어렸을 때부터 엄마가 이 노래만 부르는 걸 봤다"고 설명했다.

/사진=TV조선 '미스트롯2' 방송 화면 캡처/사진=TV조선 '미스트롯2' 방송 화면 캡처
은가은은 "(엄마에게) '왜 이 노래만 부르냐'고 물으면 '이유가 있어'라고 하셨다. 제가 그 나이가 돼서 이런 큰 무대에서 어머니께 불러드리고, 왜 그 노래만 불렀는지 이유를 물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은가은은 엄마에게 영상 통화를 걸어 '애모'를 부를 때 감정을 물었다.

은가은은 "이거 부를 때 무슨 감정으로 불렀냐"고 물었고, 은가은의 어머니는 "누군가한테 기대고 싶은 마음으로 불렀다. 내 마음이 그랬다"고 답했다.

은가은은 어릴 때에는 미처 몰랐었던 엄마의 외로움에 눈시울을 붉혔다.

은가은의 어머니는 "끝까지 잘 불러서 네 인생도 폈으면 좋겠다. 맨날 힘들었으니까. 인생 좀 펴자. 너무 부담 갖지 말고 엄마가 기도할 테니까 잘 할 수 있다"고 응원했다.

그러나 은가은은 노래를 부르다 어머니 생각이 떠올랐는지 결국 무대 위에서 눈물을 보였다. 눈물을 참느라 음정이 흔들리기도 했다.

은가은의 무대를 지켜본 가수 김용임은 "가수들이 한 번쯤 불러봤던 노래일 거다. 나도 무명시절에 '왜 이렇게 작게만 느껴지는 걸까' 생각하며 울면서 불렀다. 은가은 씨 마음 충분히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공감을 표했다.


이어 "트로트 가수는 어떠한 인생을 살든 버려지는 인생이 없다. 그게 다 노래 속에 스며든다"고 평가했다.

이날 은가은은 마스터 점수 최고점 100점, 최저점 85점을 받으며 무대를 마쳤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