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복권 번호 다 맞추고도 2846억원 당첨금 놓친 英커플

머니투데이 윤세미 기자 2021.03.04 21:2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리암 맥크로한(왼쪽)과 레이첼 케네디(오른쪽)/사진=케네디 인스타그램리암 맥크로한(왼쪽)과 레이첼 케네디(오른쪽)/사진=케네디 인스타그램




당첨금 2846억원짜리 복권 번호를 전부 맞추고도 당첨금을 전혀 받지 못한 영국 커플이 화제다.

영국 매체 더선의 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리암 맥크로한(21)과 레이첼 케네디(19) 커플은 지난달 26일 유럽의 로또라 불리는 '유로밀리언'의 당첨번호를 앱으로 확인한 뒤 까무러칠 뻔 했다.

5주째 연속으로 찍었던 7개 번호(6, 12, 22, 29, 33, 6, 11)와 당첨번호가 일치했기 때문이다. 복권 번호를 저장해놨던 앱에는 '당첨'이라는 글씨가 반짝거렸다. 당첨금은 무려 2억1000만유로(약 2846억원)에 달했다.



그러나 이 커플의 기쁨은 금세 절망으로 바뀌었다. 레이첼은 평소 유로밀리언 복권을 은행 계좌에서 자동 구매하도록 설정해 놨는데 계좌에 돈이 없어 복권을 사지 못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면서다.

레이첼은 "복권회사에 전화해 '내가 당첨된 것 같다'고 하자 '번호는 맞았지만 결제가 되지 않아 복권 구입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대답이 돌아왔다"면서 "하늘에서 땅으로 추락하는 느낌이었다. 리암은 나보다 더 흥분한 것 같았다"고 말했다.


경제학을 전공하는 리암은 복권에 당첨되면 돈을 어떻게 쓸지를 이미 계획해왔다고 한다. 그는 "눈앞에 있던 꿈의 집과 꿈의 차가 날아갔다. 그래도 지금은 다 털어낸 것 같다"고 말했다.

리암은 이 사연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는데 순식간에 3만개 넘는 '좋아요'를 받으면서 화제가 됐다. 레이첼은 이제 5주 동안 찍었던 7자리 숫자의 운이 다 한 것 같다면서 앞으로는 다른 7개 숫자로 도전해본다는 계획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