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우리 아이 발달 수준은?'…웅진씽크빅, 뇌발달 진단검사 출시

머니투데이 한민선 기자 2021.03.04 13:5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제공=웅진씽크빅/사진제공=웅진씽크빅




웅진씽크빅이 뇌발달 진단검사 '브레인체크'(이하 비책)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비책은 웅진씽크빅이 카이스트 출신 연구진으로 구성된 뇌기능 측정 전문기업 오비이랩(OBELAB)과 공동으로 개발한 종합 인지발달검사다. 아이의 두뇌성장과 인지능력발달 단계를 과학적이고 종합적으로 분석해준다.

진단검사는 근적외선 뇌 영상장치 장비 '널싯'(Nirsit)을 활용해 전두엽의 상태를 측정한다. 전두엽은 이성적 사고와 판단, 행동과 감정조절을 담당하는 부분으로 아동기 인지발달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활성화 검사를 통해 △언어유창성 △주의력 △통제력 △기억력 △공간추론능력 △감정인지 6가지 영역을 분석할 수 있다.

검사는 널싯 장비를 머리에 착용한 뒤 근적선으로 뇌의 산소포화도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약 40분간 진행된다. 웅진씽크빅은 이를 바탕으로 두뇌 발달수준을 비롯해 전체 초등 학령기 아동 및 동일학년 내 백분위 지표를 제시한다.


비책 검사를 희망하는 초등생과 학부모 누구나 브레인체크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하면 경기도 부천에 위치한 웅진플레이도시 키즈빌리지에서 받아볼 수 있다.

웅진씽크빅 관계자는 "최신 뇌 신경과학 연구를 바탕으로 설계돼 아동기 두뇌발달 단계에 대한 신뢰 높은 분석 결과를 제공한다"며 "향후 지역을 확대해 보다 편리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