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중수청 반발 속 박범계, 5일 광주지검·고검서 평검사 간담회

뉴스1 제공 2021.03.03 19:2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인천지검, 대전고검에 이어 세번째 일선청 방문
중수청 관련 평검사와 대면 메시지 주목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3일 오전 경기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3.3/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3일 오전 경기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3.3/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에 대한 검찰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일선 검찰청 방문 행보를 이어간다. 인천지검과 대전고검에 이어 세번째다.

3일 법무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오는 5일 오후 광주고검·지검을 방문, 평검사 간담회 등을 실시한다. 국회 전달을 위해 중수청 설치 관련 일선 청의 의견을 취합한 박 장관이 평검사들과 현장에서 직접 대면하는 자리다.

특히 이날 오후 대구고검·지검을 찾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금 진행 중인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은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며 여권의 중수청 설치 추진을 강하게 비판한 이후 검찰 내부가 술렁이는 상황이어서, 박 장관의 발언 내용에 이목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중수청과 관련해 청와대에서 속도조절 주문을 했는지를 두고 진실 공방이 있었던 데다, 윤 총장이 "직을 100번이라도 걸겠다"며 대국민 여론전에 나선 상황이어서, 박 장관이 발언 수위가 세지는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중수청 설치와 관련해 검찰을 크게 자극하지 않으면서, 그간 강조해온 수사와 기소의 궁극적 분리, 검찰권 남용 방지 등 검찰개혁 철학을 피력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다만 박 장관은 이날 윤 총장의 공개 반발에 대해 "직접 만나서 얘기를 나누면 좋은데 이렇게 언론과 대화하니 안타까운 측면도 있다"며 "좀 부드럽게 말씀하시면 좋겠다는 바람이 좀 있다"고 불편한 심경을 표출하기도 했다. 박 장관은 '윤 총장과 만날 구체적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제가 공개적으로 언제나 뵙자고 하는데 답이 없으시다"라고만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