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日 아사히 "文대통령, 이제는 말을 행동으로 옮길 때"

뉴스1 제공 2021.03.03 15: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구체적인 대응책 가지고 日과 협의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1.3.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1.3.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위안부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한 대응책을 구체화해 조속히 일본 정부와 협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일본 신문이 3일 주장했다.

진보 성향의 아사히신문은 이날 '한일 역사 대립, 융합을 위한 과단한 행동을'이란 제목의 사설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아사히는 문 대통령이 지난 1일 열린 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일본에 유화적인 메시지를 보낸 데 대해 "문 대통령은 그동안 북한 및 중국에 대한 배려 때문에 한미일 결속을 강조하는 데 신중했다"며 "그런 만큼 이번에는 미묘하게 전향적인 변화가 엿보인다"고 평가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한일 양국의 협력과 미래 발전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양국 협력은 두 나라 모두에 도움이 되고 동북아의 안정과 공동 번영에 도움이 되며 한미일 3국 협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위안부와 강제동원에 대한 직접적 언급 또한 하지 않았다.

아사히는 이에 대해 "그 말을 행동으로 보여주길 바란다"며 "과거사 문제에 대한 대응책을 구체화해 조속히 일본과의 협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지난 1월 신년 기자회견에서도 한일관계 개선 의욕을 보여 최근 한국 법원의 위안부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해 해결 방안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됐지만, 약 한 달 반이 지난 지금까지 뚜렷한 진전은 없다고 평가했다.

이어 "1년 뒤엔 문 대통령의 후임을 결정하는 대선이 기다리고 있다"며 "한일 간에는 역사 문제가 걸려 정상과 외무상 등 고위급 회담이 밀리고 있다. 이 이상한 이웃 관계를 차기 정권에 물려줄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아사히는 그러면서 "물론 역사 문제에선 일본 정부도 고쳐야 할 점이 있다"면서 지난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한국과 일본이 위안부 문제를 두고 충돌한 사실을 언급했다.

당시 한국 정부는 일본을 지목하지 않고 '보편적인 인권 문제'로서 위안부 문제를 언급했는데, 일본 정부는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이를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아사히는 "확실히 한일 합의에서는 쌍방이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 비난이나 비판을 하지 않기로 확인했다. 하지만 위안부 문제를 거론하는 것 자체를 금지한 것은 아니다"라며 역사적 사실을 회피하는 태도는 위안부 동원 과정에서 일본군의 개입과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 담화'(1993년)에 역행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는 한국 측의 냉정한 판단을 촉구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에서도 지지를 얻지 못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아사히는 "국민 감정이 얽힌 역사 문제를 해결하려면 당사국 정부의 부단한 노력이 필수적"이라며 "불씨를 미루지 않기 위한 과단한 행동과 과거를 직시하는 겸허한 태도가 각각 요구된다"고 끝맺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