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조은희 "민주당, '바보 노무현'은 되고 '바보 나경원'은 안 되나"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2021.03.03 15:2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머리를 만지고 있다./사진=뉴스1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머리를 만지고 있다./사진=뉴스1




조은희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3일 "민주당의 ‘바보독점권’이 어처구니가 없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나경원 예비후보의 '바보 나경원' 발언에 민주당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코스프레했다'며 발끈한데 대한 비판이다.

조 후보는 3일 페이스북에 "'바보 노무현'은 되고 '바보 나경원', '바보 오세훈'은 안 되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조 후보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가 난데없이 고 김수환 추기경님의 이 '바보정신'은 민주당만이 써야 한다면서 '바보 독점권'을 주장하고 나섰다.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고 적었다.

그는 "김수환 추기경의 ‘바보정신’을, 더 나아가 ‘바보’라는 순수한 우리말마저도 독점권을 주장하는 이 정부의 지독한 편 가르기와 독선이 무섭다 못해 오싹하다"며 "민주당이 '바보'라는 표현을 자신들 외에 쓰는 것에 불쾌감을 느낀다며 강변하는 모습에, 정말로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 사회에는 소년가장을 남몰래 도운 치킨집 사장님처럼 어려운 가운데서도 자신의 이익을 생각하지 않고 이웃에 따뜻한 손길을 내미는 이 땅의 수많은 '바보'들이 있다"며 "그런 아름다운 바보들에게도 진영 논리를 디밀어 바보 독점권을 주장할 것인가 묻고 싶다"고 했다.

조 후보는 "이런 발상이야말로 자신들이 숭고하다고 내세우는 가치를 스스로 짓밟는 것 아닐까"라며 "절대로 국민통합을 할 수 없는 부류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망발은 편 가르기로 이어지는 나쁜 사고방식이라는 것을 이제라도 인식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나 후보는 지난 2일 페이스북에서 "시민 여러분, 바보 나경원의 손을 잡아달라, 꼭 도와달라"며 "원칙과 신념을 지키고, 온갖 음해와 공격에 시달려도 꿋꿋이 버티며,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진실을 말한 바보 나경원이 다시 또 이길 수 있다는 기적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박성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의 숭고한 정치적 가치가 훼손되는 듯한 불쾌감을 느꼈다"며 "함부로 노 대통령 코스프레 하지 말라"고 나 후보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