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채널옥트, 에프앤에프 파트너스로부터 10억원 투자 유치

뉴스1 제공 2021.03.03 14: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채널옥트 © 뉴스1채널옥트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영상 스타트업 채널옥트가 글로벌 패션 기업 에프앤에프의 자회사 에프앤에프 파트너스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

채널옥트(대표 박혜영, 이권현) 측은 3일 "최근 에프앤에프의 자회사인 에프앤에프 파트너스(대표 박의헌, 노우람)로부터 1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라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단순 지분 투자가 아닌 전략적 투자로, 에프앤에프파트너스디스커버리1호합자조합을 통해 진행됐다.



채널옥트 측은 "이번 전략적 투자를 통해 단순 드라마, 영화 제작에서 머무는 제작사가 아니라 글로벌 영상 스타트업으로 성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채널옥트는 드라마, 영화 등을 제작하는 영상 스타트업으로 2019년 설립 후 'K-밥 스타'(K-BOB STAR) '오후의 로맨틱한 라디오' '스위트 룸'(SWEET ROOM) 등의 숏폼 콘텐츠를 제작했다. 또한 2020년 쏠레어파트너스로부터 영화 '경성이 서울을 만났을 때' 기획개발투자를 유치해 개발 진행 중에 있다.


지난 19일에는 iHQ와 판권 계약을 통해 '맛있는 녀석들'의 스핀오프 시트콤 '만드는 녀석들' 제작을 확정했다. 더불어 디즈니 플러스, 아이치이 등 글로벌 OTT와 작품 공급 협상 중에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