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윤석열, 총리 경고에도 연일 강경발언…"사퇴 마음 굳힌 것 같다"

머니투데이 이태성 기자, 정경훈 기자 2021.03.03 15:32
의견 5

글자크기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대구고등검찰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3.3/뉴스1(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대구고등검찰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3.3/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 설립 추진을 연일 강도높게 비판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 등 정부 인사들이 윤 총장의 발언에 불편함을 표시한 상황에서도 강경한 입장을 굽히지 않는 상황이다.

법조계에서는 윤 총장이 사퇴를 염두에 두고 이같은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고 분석한다.
"검수완박은 부패완판" 강도 높게 비판
윤 총장은 3일 대구고검을 방문해 기다리고 있던 기자들에게 "지금 진행 중인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이라는 것은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며 중수청 설치 추진을 맹비난했다. 그는 "(검수완박이)헌법 정신에 크게 위배되는 것이고,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책무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등 여권에서 공개적으로 경고성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데도 윤 총장의 발언이 전날보다 수위가 강해졌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행정부 공직자는 계통과 절차를 따를 책무가 있다. 직을 건다는 말은 무책임한 국민 선동"이라고 했다. 또 "윤 총장은 자중해야 한다. 검찰총장 자리가 검찰만을 위한 직분이 아니다"라고 지적하며 "왜 국민이 그토록 검찰개혁을 열망하는지 자성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국민을 선동하는 윤 총장의 발언과 행태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이 상황을 엄중히 주시하고 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겠다"고까지 했다. 그러나 윤 총장은 정 총리가 "자중하라"고 말한 것에 대해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알렸다.

사퇴 염두에 둔 강경발언?…정계 진출 가능성도
윤 총장의 행보에 대해 검찰 고위 간부 출신의 한 변호사는 "총장은 언제나 직을 내려놓을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일을 하게 된다"며 "장관의 무리한 징계 추진 등에도 버텼던 윤 총장이지만 중수청 설립 등에 대해서는 사퇴할 마음을 먹고 강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판단이 선 것 같다"고 말했다.

검찰 출신의 또 다른 변호사는 "조직 전체가 위기에 빠졌을 때 총장에게 검사들이 기대하는 모습이 있다"며 "윤 총장은 검사들의 요구에 적극 응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총장의 임기는 오는 7월까지다.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지만 임기를 끝까지 채우는데에는 크게 관심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윤 총장이 임기를 마치기 전 사퇴하고 정치권으로 향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는다. 이날 정 총리는 윤 총장이 '검찰 수사권의 완전한 박탈은 헌법정신 파괴'라고 말한 것에 대해 "하는 것을 보면 정치인 같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다만 이날 윤 총장은 정치권 진출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이 자리에서 드릴 말씀이 아닌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