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바이든 경제팀 '여성 삼각편대' 완성…CEA위원장·상무장관 인준

뉴스1 제공 2021.03.03 13:2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세실리아 라우스, 75년 최초 흑인·여성 CEA위원장
VC·주지사 경력의 레이몬도 상무장관…대중 관계 등 관심

세실리아 라우스 미국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 © AFP=뉴스1세실리아 라우스 미국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윤경 선임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근거리에서 경제 자문을 해 줄 두 명의 여성 전문가들을 확보했다.

세실리아 라우스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 지명자, 지나 레이몬도 상무부 장관 지명자가 2일(현지시간) 상원에서 인준됐다.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을 포함, 바이든 행정부 경제팀 내 '우먼 파워'가 활력을 얻을 지 기대된다.

세실리아 라우스는 1946년 만들어진 CEA 75년 역사에서 최초로 탄생한 흑인 여성 위원장이다. 여성으로선 크리스티나 로머 등에 이어 네 번째다. CEA는 대통령 경제 자문을 맡는 백악관 내 싱크탱크로 역할한다.



노동경제학자인 라우스는 빌 클린턴 행정부 때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으로,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엔 CEA 위원을 맡았기에 업무 장악력은 강력할 것으로 보인다. 하버드대 경제학 박사인 라우스 위원장은 프린스턴대 공공국제문제대학원 원장으로 활동해 왔다.

라우스 위원장은 인준 청문회에서 미국 경기 회복과 성장을 위해 더 많은 재정지출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와 민주당은 1조9000억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안을 이달 중순까지 통과시키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경제적 불평등 회복을 위한 사회안전망 강화에 대한 뜻도 내비쳤다. 그는 1월 상원 은행위원회에서 "너무 많은 사람들이 망가진 안전망을 뚫고 고난과 절망으로 빠져들었다"면서 "우리 경제 내에 항상 존재해왔던 구조적 불평등이 그 어느 때보다 더 많이 노출되었을 뿐만 아니라 악화돼 왔다"고 지적했었다. 라우스 위원장은 또 미국 경제에 있어 인종과 성별 형평성을 증진시키기 위한 업무 개편에도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지나 레이몬도 미 상무장관. © AFP=뉴스1지나 레이몬도 미 상무장관. © AFP=뉴스1
레이몬도 장관은 로드아일랜드 최초의 여성 주지사로, 2015년부터 민주당 주지사를 맡아 왔다. 예일과 옥스퍼드 출신인 레이몬도는 주지사가 되기 전 벤처 캐피털(VC) 빌리지벤처스를 창업해 활동했고 포인트 주디스 캐피털도 공동 설립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감으로 고민했던 여성 후보군 중 하나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바이든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의 백악관이 단절하다시피 했던 재계와의 관계 재구축 등을 상무장관을 통해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와 트럼프 행정부 막바지 일정 변경 등으로 인해 지연된 상무부 산하 인구조사국의 인구총조사(센서스) 결과 처리를 재개하고 공개 작업에 나서는 것도 급선무.


레이몬도 장관은 최근 중국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연이어 밝혔다. 화웨이 등 중국 기업을 상무부 산하 산업안보국(BIS) 거래제한 목록(entity list)에서 제외해야 할 이유가 없다고 믿는다고 청문회 서면 질의응답에서 밝히기도 했다. 테드 크루즈(텍사스) 등 공화당 일부 상하원 의원들은 그러나 거래제한 목록을 유지할지 아닐지에 대한 부분을 레이몬드 당시 지명자가 명확하게 하지 않고 있어 "중국에 유화적인 제스처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