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일자리 3배’ 비대면 스타트업 600개 키운다…900억 투입 사업화 지원

머니투데이 이민하 기자 2021.03.03 15:2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일자리 3배’ 비대면 스타트업 600개 키운다…900억 투입 사업화 지원




정부가 올해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1000억원에 육박하는 자금을 투입한다. 스타트업 중에서도 상대적으로 고용창출 효과가 큰 비대면 분야에 집중해 청년을 위한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내겠다는 복안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코로나19(COVID-19)로 어려운 소상공인‧중소기업의 빠른 경영정상화와 회복을 위한 2021년 추경예산안 6조8450억원을 마련했다고 3일 밝혔다. 추경예산안은 앞서 이달 2일 국무회의를 거쳐 확정됐다. 정부는 이달 4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중기부 추가경정예산 6조8450억원 중 대부분은 버팀목자금(4조1000억원) 등 소상공인 자금지원용이다. 이 가운데 스타트업 전용 자금으로는 900억원을 편성했다. 비대면 분야 스타트업 육성사업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비대면 분야 스타트업은 정보통신기술(IC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기술 등을 활용한 상품·서비스를 비대면 방식으로 공급하는 업체다. 스마트헬스케어, 교육, 스마트비즈니스·금융, 생활소비, 엔터테인먼트, 물류·유통, 기반기술 등이 비대면 7대 분야로 분류된다.

중기부는 해당 7대 분야 내 600개 스타트업에 사업화 자금을 지원, 청년 일자리 창출 효과를 극대화 할 방침이다. 신규 고용창출 시 추가적인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다. 비대면 스타트업 지원에 집중하는 것은 고용효과가 상대적으로 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비대면 스타트업의 고용 증가는 평균 3.2명으로 대면(1.0명)보다 3배 많았다. 중기부에 따르면 지난해 고용정보가 유효한 3만6885개 벤처기업 중에서 비대면 분야 7430개사의 전체 고용 인력은 17만5824명(비중 24.3%)으로 집계됐다. 전년(15만2164명)보다는 2만3600명 늘어났다.

비대면 분야 중에서도 코로나19 이후 더 주목받는 빅데이터, IT 등과 연관된 기반기술 부문에서 고용이 7000명 이상 늘어났다. 생활소비(5083명), 엔터테인먼트(3342명) 분야에서도 고용이 크게 증가했다.


특히 투자 대비 고용효과가 컸다. 비대면 분야 중 지난해 벤처투자를 받았던 기업의 고용증가는 평균 9.1명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벤처투자를 받았던 전체 기업(7.3명)과 대면 분야(5.2명) 기업의 고용 증가를 모두 웃돌았다.

중기부 관계자는 "지난해 비대면 기업의 고용창출 효과가 뚜렷했다"며 "혁신 벤처·스타트업이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해 우리 경제의 버팀목 역할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