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오윤아 "레이싱걸 데뷔, 돈 많이 주는 알바 찾다가…사기꾼 많아"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2021.03.03 10:2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 스타' 방송화면/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 스타' 방송화면




배우 오윤아가 레이싱걸로 데뷔하게 된 사연을 밝혔다.

지난 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오윤아가 출연해 레이싱걸 데뷔 일화를 밝혔다.

오윤아는 "페이를 많이 받을 수 있는 알바를 찾아다녔다. 어떤 언니가 이런 거 한 번 해보라고 해서 레이싱걸 모델로 데뷔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갑자기 붐이 일어서 레이싱걸 선발대회가 있었는데 1등을 했다"고 덧붙였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 스타' 방송화면/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 스타' 방송화면
오윤아는 "별로 좋지도 않았다. 그냥 알바 때문에 한 거였다"며 "그 이후로 계속 연락이 오고 러브콜을 많이 주셨다"고 말했다.


그는 "사기꾼도 많고 무서워서 명함 받지도 않고 연락처도 안 가르쳐 줬다. 그런데 엄마와 남동생은 되게 적극적으로 해보라고 하더라"며 "괜찮다 싶은 데와 계약을 해서 데뷔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게스트로 함께 출연한 배우 이정진은 "당시 남자들이 많이 가는 사이트에 오윤아 사진이 가장 많이 올라왔었다"고 오윤아의 레이싱걸 활동 당시 인기를 증언하기도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