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부산시, 스마트 기술 활용, 무장애 교통서비스 환경 조성 추진

뉴스1 제공 2021.03.03 09: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베리어프리 내비게이션(부산시 제공) © 뉴스1베리어프리 내비게이션(부산시 제공) © 뉴스1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부산시는 '2020 스마트시티 챌린지 예비사업' 실증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무장애 교통서비스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부산시는 지난해 5월 국토부가 주관한 '2020 스마트시티 챌린지 예비사업'에 선정돼 스마트기술을 활용해 교통약자를 위한 무장애 교통환경 서비스를 추진하고 있다.

시의 교통약자를 위한 무장애 교통환경 구현을 위한 주요 서비스는 Δ배리어프리 내비게이션 Δ스테이션 Δ승차공유 플랫폼 3개의 서비스다.



우선 배리어프리 내비게이션은 실내 공간에서 교통약자에게 최적의 이동 경로 및 환승 경로 안내 서비스를 키오스크 또는 스마트폰을 통해 제공하는 서비스로 부산도시철도 부산역에 3대의 배리어프리 키오스크가 설치돼 있다.

키오스크에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촉각패드 및 음성지원 기능, 청각 장애인을 위한 수어와 자막 기능 등을 지원한다. 센서를 통해 키오스크의 높이가 자동 조절돼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이나 노인 등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다음으로 배리어프리 스테이션은 교통약자를 배려한 안내와 편의시설을 갖춘 정류장이자 승차공유 차량을 이용할 수 있는 거점의 역할을 수행한다. 배리어프리 편의형 스테이션은 부산역 광장과 수정동 52번 버스 종점, 2곳에 설치돼 장애인을 포함 누구든 이용할 수 있다.

또 배리어프리 승차공유 플랫폼은 교통약자를 대상으로 무상카풀, 수요응답형 교통, 택시동승 등 다양한 교통수단을 제공하고 있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스마트시티 기술로 조성하는 무장애 교통서비스는 우리 시를 포함한 많은 도시가 직면한 도시문제, 고령화, 인구감소, 환경 문제를 지자체와 시민, 기업이 힘을 합쳐 성공적으로 해결해가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스마트시티 챌린지 예비사업 서비스 실증결과를 바탕으로,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사업을 유치해 부산 전역에 교통약자를 위한 무장애 교통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