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지수, 학폭 일삼던 일진" 폭로…하루새 4번째 피해자 등장(종합)

뉴스1 제공 2021.03.03 07: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소속사 "사실 확인 중"에도 가해자 지목 글 잇따라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배우 지수 © News1배우 지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배우 지수(28·본명 김지수)의 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지수 측은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란 입장을 전했으나, 추가 주장이 이어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2일 지수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A씨는 지수를 비롯한 일진 무리들에게 학창 시절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졸업앨범과 졸업증명서를 증거로 제시했다.

A씨는 "김지수는 당시 또래보다 큰 덩치를 가졌다.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여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특히 A씨는 자신이 학폭 피해자라며 "중3 때 왕따, 폭력, 협박, 모욕, 욕설 등 온갖 학폭을 당했다. 또한 지수가 A씨가 아닌 다른 학생들에게도 BB탄 총을 쐈다고 이야기했다.



A씨는 해당 글의 내용은 자신이 모두 직접 겪은 일이라며 더 심하게 학교 폭력을 당한 이들도 많다고 재차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가 바라는 건 보상도 아니고 사과도 아니다. 이미 모든 걸 겪었고, 돌이킬 수 없는 일에 사과 따윈 필요없고, 진심이라고도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하고 싶은 게 연기라면 해라. 다만 그 이름 앞에 '학교폭력가해자'라는 타이틀은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 관계자는 이날 뉴스1에 "올라온 글을 확인했다"며 "현재 사실 여부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지수에 대한 학폭 의혹 제기가 이어졌다. 또 다른 피해자라 주장하는 B씨는 A씨의 글에 댓글을 남기고 중학교 1학년 때 지수에게 농구 경기에서 지자 욕설과 폭행을 했다고 했다. 또 다른 피해자의 누나라 본인을 소개한 C씨는 동생이 지수에게 학폭 피해를 당해 전학을 가고 싶어했을 정도라고 글을 남겼다. 중학교 3학년 때 피해를 입었다는 D씨는 지수가 언행폭행의 주범이라고 주장했으며, E씨는 지수가 동급생들에게 시비를 거는 등 도를 넘는 행동을 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출연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