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재명 "개인형 이동수단 안전사고 최대한 예방해야"

뉴스1 제공 2021.03.02 17: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경기도와 관계기관 2일 도청서 '관계기관·PM공유업체 업무협약'

개인형 이동수단의 안전을 위한 협약 © 뉴스1개인형 이동수단의 안전을 위한 협약 © 뉴스1




(경기=뉴스1) 이상휼 기자 = 이재명 지사와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곽상욱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 김원준 경기도남부경찰청장, 우종수 경기도북부경찰청장, 이주민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PM공유사업자 13개는 2일 경기도청에서 '개인형이동수단의 안전한 이용환경 조성을 위한 관계기관·PM공유업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수단(PM: Personal Mobility,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소형 이동수단)의 안전·편리한 이용환경을 조성하기위해 마련됐다.

협약기관들은 안전이용 문화의 체계적 정착·확산, 신교통수단으로서의 PM이 연착륙되도록 다양한 방안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도는 편의·안전을 고려한 PM주행도로 조성 및 안전이용지침 마련 및 배포, 시범지구 선정 및 전용 주차장 조성지원, 주차장 표준디자인 및 실시설계 가이드라인 제작·보급, 안전홍보 컨텐츠 제작·보급 및 교육 등 전체적인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각 시군은 PM 이용 자전거도로 조성, 안전시설 정비, PM 전용주차장 설치 및 관리 등을 담당하고, 도 교육청은 학생 대상 안전교육 실시와 안전 홍보자료 보급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남·북부경찰청은 위법행위에 대한 계도 및 단속에 주력하고, 도로교통공단은 PM운행현황 및 안전사고 관련 연구결과를 유관기관과 공유한다. 관련 교육자료 개발·보급에도 힘쓴다.

공유사업자들은 강화된 도로교통법을 시행하는 5월 전까지 원동기면허 이상 운전면허 소지자에 한해서만 PM을 대여하기로 약속했다. 아울러 이용자 보호 요건 갖춘 보험 가입, 가이드라인에 따른 구역 내 기기 반납 유도, 공유PM플랫폼에 안전홍보영상 및 전용주차장 위치 표출을 통한 안전이용 문화 확산 등에도 협력한다.

앞으로 도는 협약기관들이 참여하는 PM안전협의회를 구성·운영해 협약에서 정한 사업들이 계획대록 추진되도록 힘쓸 방침이다.


이재명 지사는 "그간 전통적 의미로 자동차가 수송의 중심수단이었다면 이제는 기술혁명에 맞춰 개인형 이동수단이 대세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개인형 이동수단과 관련한 안전사고를 최대한 막고 우리가 합의한 규칙을 어기지 않도록 예방하고 제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