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한양, 올해 수주액 1조원 육박.."주택·에너지부문 쌍끌이 순항"

머니투데이 권화순 기자 2021.03.02 14: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조감도-한양 천안풍세 현장조감도-한양 천안풍세 현장




한양이 주력사업인 주택사업 부문과 미래사업으로 역점을 두고 있는 에너지사업 부문에서 올해 1조원에 육박하는 수주를 달성했다.

한양은 지난달 마수걸이 수주에 성공한 1116억원 규모의 고흥만 수상태양광 EPC(설계·조달·시공)사업에 이어 천안, 향남, 아산 등 3개 현장에서 8141억 원 규모의 주택사업을 잇따라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한양이 주택개발·에너지 전문기업으로 체질전환을 위해 각 부문별 경쟁력을 키워온 결실이 연초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는 평가다. 특히 이번에 수주한 주택사업은 수주 다변화와 브랜드·상품 경쟁력을 높여온 한양의 주택사업 역량을 인정받은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우선 ‘천안풍세 차입형 토지신탁사업’은 천안시 동남구 풍세면 일원에 3200가구의 공동주택과 근린생활 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공사비 금액은 5342억원이다. 지하 2층에서 지상 29층, 총 30개 동을 조성한다. 신탁사인 교보자산신탁이 자금조달을 책임지는 차입형 토지신탁 방식으로 추진된다.

‘화성향남 관리형 토지신탁사업’은 화성시 향남읍 일원에 945가구의 공동주택과 부대복리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공사비 금액은 1560억원이다. 지하 2층에서 지상 27층, 총 11개 동을 조성할 예정이다.

‘아산신인 장기민간임대주택사업’은 아산시 신인동 일원에 725가구의 공동주택과 근린생활시설, 부대복리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도급공사비는 1239억원이다. 지하 4층에서 지상 25층, 총 8개 동을 조성한다. 10년간 거주할 수 있는 장기민간임대주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한양은 코로나 19에 따른 경기 하방압력과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가 맞물려 주택시장 침체가 예상되지만 도시정비, 공모사업, 개발사업 등으로 수주 다변화하고 주택브랜드 '수자인;의 브랜드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도시정비사업은 지난해 수주한 ‘창원경화지구 주택재개발 사업’과 같이 수주 방식을 다각화해 신탁연계형 정비사업을 적극 발굴하는 한편 서울, 수도권 가로주택과 소규모 재건축에도 수익성을 고려해 선택적으로 진출한다.

지난해 건설사업자로 참여해 우선사업협약을 채결한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세종5-1생활권) 공모사업’, 지자체 공모사업으로 수주한 ‘김포 사우공설운동장부지 도시개발사업’과 같이 지자체·LH·SH공사 등 공모사업 참여도 확대한다.

이를 위해 최근 부동산개발본부를 신설했다.

‘수자인’브랜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대내적 재정비를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첨단 스마트홈 서비스 ‘수자인스마트홈1.0’을 런칭, 올해 1월 첫 도입한 ‘의정부고산 수자인 디에스티지’는 약 169대 1의 청약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한양 관계자는 "주력사업인 주택사업 부문은 민간주택, 공공택지 뿐만 아니라 그간 축적해온 개발사업 역량을 십분 발휘해 도시정비사업, 지자체 및 LH, SH공사를 통한 공모사업 및 민간제안형 개발사업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며 "스마트시티, 물류센터, 데이터센터 등 비주거 사업 분야에도 진출해 양질의 수주를 확보하고 매출과 수익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미래사업인 에너지사업 부문도 육상·수상 태양광 사업, 동북아 LNG 터미널 사업, 광양바이오메스 발전소 등 현재 추진 중인 사업들의 성과를 가시화하며 주택개발·에너지 기업으로 입지를 확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