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술 취해 주차한 차량 가속페달 밟은 채 잠들어···SUV서 불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2021.03.02 14:0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2일 오전 2시52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도화동 청운대학교 인천캠퍼스 도로에서 정차 중인 SUV차량(운전자 A씨·30대)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119로 접수돼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였다./사진=뉴스1(인천미추홀소방서 제공)2일 오전 2시52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도화동 청운대학교 인천캠퍼스 도로에서 정차 중인 SUV차량(운전자 A씨·30대)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119로 접수돼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였다./사진=뉴스1(인천미추홀소방서 제공)




인천에서 30대 남성이 술에 취해 가속페달을 밟은 채 잠이 들면서 화재가 발생했다.

2일 인천 미추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52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도화동의 한 도로에 정차 중인 SUV차량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신고는 운전자 A씨가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불로 차량 엔진룸 등이 타 540만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A씨는 신속히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불은 엔진룸 과열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됐다.




A씨는 최초 119에 "주차된 차량에서 불이 났다"고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대리기사를 부르고 기다리던 중 차에서 잠이 들었다"며 "(변속기가 'P'인 상태에서) 가속페달을 계속 밟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의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음주 수치를 확인했다. 이후 A씨가 음주운전을 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주행거리를 파악하는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수사할 방침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