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흉물'이었던 무주군 숙박시설, 지역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머니투데이 이소은 기자 2021.03.02 11: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전경사진전경사진




21년간 방치됐던 무주 관광숙박시설이 지역주민들의 문화공간으로 다시 태어난다.

국토교통부는 오랫동안 공사가 중단된 채 방치된 건축물에 대한 선도사업계획을 수립하고 무주군 숙박시설을 도시재생인정사업으로 선정해 설계에 착수한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9월 6차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무주군 숙박시설은 21년 동안 공사가 중단돼 도심지 흉물로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돼왔다. 국토교통부, 전라북도, 무주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LH)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무주군 개발여건 등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선도사업계획을 수립했다.



조감도조감도
해당 사업지에 지역 내 부족한 고령자 복지공간 및 지역주민을 위한 커뮤니티공간을 조성하고 심리상담, 물리치료 등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지역 활력 거점으로 조성한다는 게 골자다. 기존 숙박시설의 구조물을 최대한 활용해 공사기간 및 공사비용을 줄이고 폐기물 발생도 최소화한다.

아울러, 전라북도와 LH 간 위탁사업협약을 체결해 향후 위탁사업자인 LH에서 건축주 및 이해관계자들에 대한 보상 및 설계를 연내 완료하고 2023년 준공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6년 동안 선도사업 대상지 35곳을 선정했다. 서울 광진구와 원주시 공동주택, 울산시 복합상가 등 3개소는 공공지원(법률지원 및 컨설팅) 자력 재개로 공사를 이미 완료했고 과천시 우정병원은 공동주택, 거창군 숙박시설은 행복주택, 증평군 공동주택은 어울림센터 및 행복주택으로 설계 진행 중이다.

김성호 국토부 건축정책과 과장은 “현재 공사중단 장기방치건축물의 정비 실적이 제고될 수 있도록 정비사업 주체를 시·도지사에서 시장·군수·구청장으로 변경하고 10년 이상 장기방치 위험건축물 정비방안 마련하고 건축기준 특례를 확대하는 등 법 개정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