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RE:TV] '괴물' 신하균 vs 여진구, 범인으로 서로 의심…팽팽한 신경전

뉴스1 제공 2021.02.27 05: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JTBC '괴물' © 뉴스1JTBC '괴물'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괴물' 신하균과 여진구가 서로를 범인으로 의심하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지난 26일 오후 11시에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괴물'(극본 김수진/연출 심나연)에서는 20년 전 만양을 발칵 뒤집었던 범죄와 같은 수법의 범죄에 희생당한 강민정(강민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강민정의 손가락을 최초로 발견한 이동식(신하균 분), 한주원(여진구 분)이 오지화(김신록 분)에게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한주원은 이동식에게 사건 수사 상황을 알려주는 오지화의 모습을 비판하며 "담당 수사관이 감정적으로 접근하지 말아라"라고 경고했다.



이에 이동식은 "형사가 감정적으로 접근하는 게 왜? 내 사람 그렇게 만든 사람 잡아 처넣고 싶은 게 왜?"라고 반문했다.

한주원은 20년 만에 동일 수법의 범죄가 발생했고, 범행 수법이 언론에 유출된 적 없으니 모방 범죄 가능성은 희박하다며 동일범의 소행일 것이라 주장했다. 더불어 그는 최근 이 마을에 나타난 20년 전의 용의자 이동식이 최근 발견된 두 피해자의 최초 발견자라며 이동식을 범인으로 의심했다.

이어 한주원은 담당 수사관 교체를 요구하며, 수사관 교체 후 조사에 협조하겠다고 자리에서 일어섰다.

그러자 이동식이 한주원을 막아서며 한주원의 알리바이를 요구했다. 이동식의 주장은 한주원 역시 자신과 마찬가지로 최근에 만양에 나타났고, 최근 발견된 두 피해자의 최초 발견자라는 것. 또, 한주원은 외부로 유출된 적 없는 범죄 수법을 언제든 알 수 있는 경찰, 내부인이라는 것.

두 사람은 서로를 범인으로 의심하며 팽팽한 신경전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이후, 강민정의 체취를 쫓는 수색견이 심주산에서 대포폰을 발견했다. 심주산에서 발견된 대포폰은 한주원이 과거 수사 미끼로 이용한 이금화(차청화 분)에게 건넸던 대포폰이었고, 이에 한주원이 용의자로 급부상했다.

그러나 대포폰이 발견된 심주산을 조사하던 한주원이 주차된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에서 심주산으로 향하는 이동식의 모습을 발견했다. 이에 이동식의 집을 찾은 한주원은 이동식 집 지하실을 수색했고, 이후 이동식은 강민정 납치 및 상해용의자로 긴급체포돼 상황이 역전됐다.

체포 소식을 보고 받은 한주원, 체포돼 이동 중이던 이동식 모두 미소짓는 모습이 충격을 안겼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괴물'은 만양에서 펼쳐지는 괴물 같은 두 남자의 심리 추적 스릴러 드라마로 매주 금, 토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