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EU의약품청, 리제네론 코로나19 치료제 승인…셀트리온은 언제쯤

뉴스1 제공 2021.02.27 02:5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 뉴스1 자료사진© 뉴스1 자료사진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유럽연합(EU)의 의약품 규제당국인 유럽의약품청(EMA)이 26일(현지시간) 미국 제약사 리제네론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 사용을 승인했다고 AFP·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유럽의약품청(EMA)은 이날 "잠정적인 결과 코와 목 뒤에 있는 바이러스의 양을 줄이고 진료 횟수를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결론은 리제네론 치료제가 중증으로 발전할 위험이 높은 환자와 산소보조치료가 필요 없는 환자군에 사용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다만 이 같은 발표는 개별국가에서 판매 승인을 내리기 전 참고할 수 있는 권고안 성격이라고 EMA는 설명했다.



리제네론 치료제는 단일클론항체인 카시리비맙과 임데비맙을 조합한 치료제로, 두 항체가 서로 다른 지점에서 코로나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에 부착되도록 설계돼 바이러스의 인체 세포 침투를 막을 수 있다고 EMA는 봤다.

리제네론 항체치료제는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쓰인 치료제이기도 하다. 미국 식품의약국(FDA)는 작년 11월 리제네론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EMA는 현재 치료제의 실시간 검토를 진행 중으로, 이는 EU내 조건부 판매 승인을 위한 권고 기준이 될 수 있다.


한편 미국제약사 일라이릴리와 한국 셀트리온의 항체치료제도 검토 중이라고 EMA는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