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바이든이 생방송서 반도체 꺼낸 이유…"차 없으면 학교도 못가"

머니투데이 심재현 기자 2021.02.26 04:3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반도체· 희토류 ·배터리 등 핵심 품목의 공급망을 확보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을 하기 전에 반도체 칩을 들고 연설을 하고 있다. /AFP=뉴스1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반도체· 희토류 ·배터리 등 핵심 품목의 공급망을 확보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을 하기 전에 반도체 칩을 들고 연설을 하고 있다. /AFP=뉴스1




때론 백마디 말보다 한장의 사진이 낫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24일) 백악관에서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희토류, 의료용품의 공급망을 재검토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하기 직전 전세계에 타전된 장면이 그렇다.

바이든 대통령은 서명에 앞서 사실상의 긴급조치를 결정한 이유를 설명하다가 손톱만한 반도체 칩을 꺼내들었다. 그의 손에 들린 반도체 칩이 클로즈업된 이 사진은 미국이 인식하는 최근 사태의 핵심을 극명하게 드러냈다.

이날 행정명령은 궁극적으로 미국의 미래 먹거리와 안보를 지키기 위한 포석이지만 직접적으로 방아쇠를 당긴 것은 최근 잇따라 공장 가동을 멈춘 자동차업계와 이를 촉발한 차량용 반도체 수급 문제였다는 얘기다.



바이든이 생방송서 반도체 꺼낸 이유…"차 없으면 학교도 못가"
자동차산업은 고용 효과 등에서 국가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다른 산업에 비해 압도적인 분야다. 자동차 공장이 멈춘다는 것은 수출이나 GDP(국내총생산)가 감소하는 것을 넘어 일자리 문제로 이어진다.

자가용이 없으면 아이들 학교 보내기도 쉽지 않은 교통 시스템에서 자동차공장 가동중단이나 감산으로 초래될 사회 전반의 비용 또한 이제 막 출범한 바이든 행정부가 짊어지기엔 부담스러운 짐이다.

일반적으로 2만개가량의 부품이 조립되는 자동차 생산라인이 손톱만한 반도체 칩 때문에 멈추는 상황은 미국 정부도 상상하기 어려웠던 것으로 전해진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부족이 연말까지 이어질 조짐을 보이면서 업계에서는 GM(제너럴모터스)와 포드의 연간 실적이 3분의 1까지 줄어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포드는 멕시코 공장 2곳과 독일 공장 1곳을 지난 1월 가동중단했다.

바이든이 생방송서 반도체 꺼낸 이유…"차 없으면 학교도 못가"
바이든 행정명령의 불씨늘 당긴 것은 차량용 반도체지만 결국 화살 끝이 노리는 것은 반도체 산업 전반과 차세대 성장산업으로 꼽히는 전기차 배터리라는 점에서 삼성전자 (83,600원 1100 -1.3%)SK하이닉스 (140,000원 4000 -2.8%),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 등 국내 업체들은 미국 정부의 후속 발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4대 품목을 두고 바이든 정부가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 견제론을 계승한다는 분석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후속 발표에 따라 한국이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선택을 강요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바이든 정부가 출범 초반부터 내건 한·미·일·대만 반도체 4자 동맹론을 두고 안심보다는 팽팽한 긴박감이 먼저 도는 것도 이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쉽지 않은 시나리오지만 미국이 동맹의 가치를 내세우면서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에 차량용 반도체 생산 등을 요청할 경우에도 생산전략이나 수익구조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며 "차량용 반도체 수익성은 두 업체가 주력 생산하는 스마트폰이나 서버용 제품에 비해 크게 떨어진다"고 말했다.

조철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미국이 앞으로 구체적으로 타깃을 어디까지 확장할지 봐야 한다"며 "어떤 결정이 나오느냐에 따라 훈풍이 될 수도, 불똥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