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안전 기능’ 기본 탑재된 포터 나온다

머니투데이 이강준 기자 2021.02.25 09:1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현대자동차/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안전과 편의성을 강화한 소형 트럭 ‘2021 포터II’를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2021포터II는 옵션이었던 안전사양을 대폭 확대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와 차로 이탈 경고(LDW)등이 전 트림에 기본으로 장착됐다.

또 기존 상위 트림에만 기본 적용되던 안전, 편의사양을 하위 트림까지 확대 적용해 안전성과 편의성을 크게 강화했다.



프리미엄과 모던트림에만 적용되던 차동기어 잠금장치를 스마트 트림에, 최상위 프리미엄 트림에만 적용되던 운전석 통풍시트를 주력 트림인 모던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2021포터II 더블캡 모델에선 프리미엄과 모던 트림에만 기본 적용되던 2열 파워 윈도우가 스마트 트림까지 확대 적용돼 편의성을 높였다.


가격은 △스타일 1705만원 △ 마트 1775만원 △모던 1877만원 △프리미엄 1990만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2021포터II는 고객의 니즈를 적극 반영해 상품 경쟁력을 향상시켰다”며 “기존 고객들의 선호가 높았던 안전, 편의사양이 대폭 늘어난 만큼 고객 만족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