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온앤오프' 김동규, '펜트하우스2' 조비서의 일상…엄기준 따뜻한 조언(종합)

뉴스1 제공 2021.02.23 23:5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vN '온앤오프' 캡처 © 뉴스1tvN '온앤오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김동규가 '온앤오프'에서 일상을 공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온앤오프'에는 '조비서' 김동규가 출연했다. 조비서는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 주단태(엄기준)의 지시를 수행하는 인물로 주목받고 있다. 엄기준은 촬영 현장에서 김동규를 향해 따뜻한 조언을 해 눈길을 모았다.

김동규는 조연 배우의 하루를 공개했다. 그는 직접 차를 몰고 촬영장으로 향했다. "회사가 없어서 아직은 매니저 없이 다닌다. 그래서 차에 애정이 더 간다"라고 털어놓은 김동규는 현재 아는 동생이 일을 봐주기도 한다고.



이날 촬영에서 대사는 많지 않았지만 그는 대기실에서 연습에 몰두했다. 김동규는 "연습을 많이 하는 편이다. 저 때문에 다시 촬영하게 되면 신인이라 너무 죄송하더라"라고 밝혔다. 또 "촬영을 앞두고는 하나도 안 먹고 물만 먹는 편이다. 어머니가 가끔씩 챙겨준 영양제를 먹는다"라고 덧붙였다.

이때 대기실에 엄기준이 등장했다. 그는 김동규를 편하게 대했다. 김동규는 엄기준에 대해 "차가워 보이고 냉정해 보이는데 완전 반대다. 현장 분위기도 좋게 해주시고 조언도 많이 해주신다"라고 전했다.

이내 엄기준과 호흡을 맞추는 신을 촬영했다. 모두를 긴장하게 만드는 현장 분위기였다. 김동규는 감독의 디테일한 지적을 받고 잘못된 부분을 고쳐 나갔다. 다행히 리허설 뒤 단 한번만에 '오케이'를 받았다.

휴식 시간 엄기준은 "이게 마지막 신이냐"라고 물었다. 김동규는 "오늘 첫 신인데 마지막 신이다"라고 답했다. 엄기준은 일찍 가서 축하한다며 농을 던졌다. 김동규는 "항상 지도해 주셔서 감사하다. 답답하실 텐데"라며 미안함과 감사한 마음을 동시에 전했다. 그러자 엄기준은 "혀가 잘 움직여야 해. 잘 움직여야 발음이 좋아"라면서 선배 배우로서 조언했다. 이를 지켜보던 엄정화는 "현장에서 습득하는 것들이 다 쌓인다. 다 흡수할 수 있어서 좋은 시간일 거다"라고 공감했다.

김동규는 이어진 촬영도 자신감을 갖고 임했다. 촬영이 끝나자 엄기준은 "수고했어"라며 격려했다. 김동규는 엄기준 뿐 아니라 스태프들에게도 잊지 않고 인사를 건넸다. 그는 "대사 한줄도 되게 소중하다"라며 작품에 애정을 드러냈다.

tvN '온앤오프' 캡처 © 뉴스1tvN '온앤오프' 캡처 © 뉴스1
퇴근한 김동규는 아버지가 운영하는 공장을 찾았다. 오히려 쉬면 불안하다는 것. 그는 "여러 포장 부자재를 생산하는 업체다. 아버지를 도와주고자 일을 하고 있다"라며 이 곳에서 연기 연습도 한다고 밝혔다.

김동규는 "연습실 빌리는 것도 비용이 발생하니까 부담스럽더라. 페이는 따로 안 받지만 여태까지 저한테 얼마나 돈을 많이 들이셨겠냐. 이제 성인이 돼서 도와드리는 건데 돈 받고 할 수는 없다. 사실 코로나19 때문에 공장 상황이 좋지가 않아서"라며 애써 미소를 보였다.


이날 김동규는 닮은꼴로 유명한 유병재와 깜짝 만남을 가졌다. 둘은 초면임에도 불구하고 어색함이 느껴지지 않았다. 닮은 연예인 이슈가 나오자 유병재가 먼저 만남을 제안했다고 전해졌다. 김동규와 유병재는 서로의 얼굴을 바라보며 연신 감탄사만 내뱉어 웃음을 안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