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예령, 손병호 집 초대…윤석민 "장인어른 생기는 줄"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2021.02.23 22:5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사진=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배우 김예령이 '남사친' 손병호를 집에 초대했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김예령이 손님맞이를 위해 딸 김수현, 사위 윤석민과 함께 문어 요리를 준비했다.

이날 김예령은 딸, 사위를 향해 "오늘 누가 오기로 했다. 엄마 남친"이라고 말해 깜짝 놀라게 했다.



스튜디오는 "어쩐지 얼굴이 폈다", "생각보다 빨리 생겼다"며 들썩이기 시작했다. MC 이휘재는 "소문을 들었는데 30대 후반이랍니다"라며 무리수를 둔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김예령은 바로 "사실 남사친"이라고 정정했다. 이에 윤석민은 "깜짝 놀랐네. 또 장인어른 생기는 줄 알고"라며 실망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예령의 집에 도착한 손병호는 도착하자마자 "집이 너무 예쁘다. 그대만큼 예쁘진 않겠지만"이라며 달콤한 멘트를 던져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드라마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췄다고 말했다. 손병호는 "20년 가까이 된 것 같다"며 "멜로 중에 남자나 여자나 나이가 들어서 깊은 사랑을 표현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우리가 주인공이 되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이에 김수현은 "사모님께 혼나는 거 아니냐"고 웃었고, 김예령은 "연기니까 괜찮다. 언니(손병호 아내)랑도 아는 사이"라고 답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