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신현수 없는 '신현수 국회'…靑 운영위 총출동

머니투데이 김태은 기자 2021.02.24 06:0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유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왼쪽 사진)과 신현수 신임 민정수석이 31일 오후 춘추관에서 인사와 관련한 소회를 밝히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노영민 비서실장 후임으로 유영민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종호 민정수석 후임에 신현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을 임명했다. 2020.12.31/뉴스1(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유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왼쪽 사진)과 신현수 신임 민정수석이 31일 오후 춘추관에서 인사와 관련한 소회를 밝히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노영민 비서실장 후임으로 유영민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종호 민정수석 후임에 신현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을 임명했다. 2020.12.31/뉴스1




24일 열리는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사의 표명 사태에 야당의 공세가 집중될 예정이다. 야당은 신현수 민정수석의 출석을 요구했으나 신 수석은 관례대로 업무보고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상태다.

국회 운영위는 이날 국회에서 국가 인권위원회, 대통령비서실 및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등 소관업무에 대한 보고를 받는다. 청와대에선 지난해 12월 말 취임한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을 비롯해 김상조 정책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정만호 국민소통수석 등 주요 참모들이 대부분 참석할 예정이다.

신 수석은 '비서실장이 부재 중인 상황에서 국정 현안에 신속하게 대응해야 하는 업무적 특성을 고려해 자리를 비울 수 없다'는 취지의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은 국회 운영위에 불출석해왔다.



신 수석이 운영위에 불출석해 직접 사의 파동에 대한 경위를 따져 물을 마땅한 방법이 없는 만큼 야당의 공세는 비서실장인 유영민 실장에게 옮겨갈 것으로 전망된다.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신 수석의 사퇴 파동으로 문재인 정권의 레임덕이 고스란히 드러났다"며 "내일 열리는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그 실체를 낱낱이 파헤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신 수석이 직무에 복귀하고 검찰 고위 인사 과정에서의 위법적인 부분이 없었다는 점도 확인된 만큼 신 수석 문제는 일단락됐다는 입장이다.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머니투데이 더300과의 통화에서 "운영위에서 신 수석에 대해 논란이 될 일은 없을 것"이라며 "이에 대해 따로 대책을 논의하거나 준비하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신 수석의 사의 표명 배경과 복귀 의미,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에 대해 여야가 치열한 공방을 주고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치권 일각에선 신 수석이 사의를 접은 게 아니라 '사의 표명 사태'로 번진 상황을 수습하는 차원에서 결정권을 문 대통령에게 넘긴 차원이란 해석이 나오기도 한다.


유 실장은 신 수석이 처음 사의를 표명했을 때부터 신 수석을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신 수석의 사의 파동과 관련된 인사재가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구체적인 과정을 밝히지 않고 있어 내부 상황을 잘 아는 유 실장의 입을 통해 진상을 파악하겠다는 게 야당의 방침이다.

여권 한 관계자는 "미국에 있던 신 수석에게 전권에 가까운 권한을 약속하고 불러들인 것이 문 대통령이었을텐데 이번에도 역시 비슷한 약속으로 다시 신 수석을 붙잡았지 않았겠느냐"며 "후임자가 정해지고 상황이 다시 변하면 언제든 돌아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